김정호 의원 ‘공항 직원에 갑질’ 논란 해명했지만…비판 여전

입력 : ㅣ 수정 : 2018-12-22 16: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0월 10일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는 모습. 2018.10.10 연합뉴스

▲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0월 10일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는 모습. 2018.10.10 연합뉴스

항공기에 탑승하는 과정에서 신분증을 확인하려는 공항 직원에게 언성을 높이고 화를 낸 일로 공분을 사고 있는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송구스럽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사건의 발단이 된 자신의 행동에 대해서는 “정당한 항의”였다는 식으로 말해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22일 조선일보 보도와 김 의원의 설명을 종합하면, 김 의원은 지난 20일 밤 9시쯤 김포공항 국내선 건물 3층 출발장에서 밤 9시 30분에 출발하는 김해공항행 비행기를 타기 위해 다른 승객들과 함께 줄을 서 있었다.

사건은 공항 직원이 김 의원에게 탑승권과 신분증을 제시해달라고 요청하면서 시작됐다고 한다.

당시 김 의원은 탑승권을 제시하면서 신분증은 스마트폰 케이스 투명창에 넣어둔 채로 보여줬는데, 공항 직원이 ‘신분증을 꺼내서 보여주셔야 한다’고 했지만 김 의원이 이를 거부했다. 스마트폰 케이스에서 꺼내지 않아도 신분증이 투명하게 들여다보인다는 게 거부 이유였다.

이 과정에서 김 의원은 “지금까지 한 번도 꺼낸 적이 없다”면서 “내가 국토위 국회의원인데 그런 규정이 어디 있다는 것인지 찾아오라”고 언성을 높였다고 한다. 김포공항을 운영하는 한국공항공사는 국회 국토위의 피감기관이다.

결국 김 의원은 신분증을 따로 꺼내 보여주지 않고 항공기에 그대로 탑승했다.

논란이 일자 김 의원은 자초지총을 밝히겠다면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김 의원은 “(항공기 탑승 전 수속 절차를 밟던 중) 제 차례가 되어 탑승권과 스마트폰 케이스를 열어 투명창의 신분증을 공항 보안요원에게 제시했다”면서 “그런데 이날은 평소와 다르게 케이스 안에 있는 신분증을 밖으로 꺼내어 다시 제시하라는 요구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지금까지는 모두 스마트폰 케이스에 담긴 신분증을 제시하면 확인 후 통과하는 방식이었다”면서 신분증을 꺼내 제시하라는 규정이 있는지를 공항 직원들에게 따져 물었다고 했다.

김 의원의 설명대로라면 공항 직원들은 현장에서 제때 규정을 제시하지 못했다고 한다. 대신 보안데스크에 설치된 컴퓨터를 통해 업무 매뉴얼을 들었을 때 “근무자가 탑승객의 신분증을 확인할 때 두 손으로 받아 확인하고, 친절해야 한다고 되어 있다. 이는 탑승객이 신분증을 꺼내서 두 손으로 제시하라는 조항이 아니지 않는가”라면서 “근거 규정도 없이 필요 이상의 요구를 하는 것은 매우 불친절하고, 시민들에게 오히려 갑질하는 것”이라고 김 의원은 주장했다.

김 의원이 컴퓨터를 통해 음성으로 들은 매뉴얼은 한국공항공사의 ‘항공기표준운영절차’ 매뉴얼로 보인다. 이 매뉴얼에는 항공경비요원의 탑승객 신분 확인 절차에 대해 ‘승객이 오면 인사를 한 뒤 탑승권과 신분증을 제출토록 안내하고, 두 손으로 탑승권과 신분증을 받고 육안으로 일치 여부를 확인하되, 위조 여부 등도 확인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공항공사 관계자는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컬러 프린터로 신분증 위·변조가 가능하기 때문에 직접 신분증을 보고 만져보면서 확인해왔다”면서 “신분증을 빼서 보여달라고 한 것이 고압적 요구는 아니지 않으냐”고 했다.

시민들도 평소에 공항에서 항공기를 탈 때 신분증을 지갑 또는 스마트폰 케이스에서 꺼내서 공항 직원에게 보여준다. 더군다나 스마트폰 케이스에서 신분증을 꺼내는 일이 어렵지 않은 일임에도 불구하고 공항 직원의 요구를 ‘갑질’이라고 하고, 해당 직원에게 언성을 높인 것은 잘못된 행동이라는 지적이 많다.

하지만 김 의원은 “당시 상황의 진실 여부를 차치하고, 저의 항의가 아무리 정당하다 하더라도 거친 감정을 드러낸 것은 저의 마음 공부가 부족한 탓임을 반성하고 있다”면서 “이번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너무나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신분증을 꺼내달라는 요구에 대해 거칠게 항의한 것이 정당한 항의였다는 식의 발언이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