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오늘 北 철도 공동조사 완료…26일 착공식 준비 돌입

입력 : ㅣ 수정 : 2018-12-17 07: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 파주 도라산역에서 북한 신의주로 가는 남북철도현지공동 조사단이 탄 열차가 북한으로 출발 하고 있다 2018.11.30 사진공동취재단

▲ 경기도 파주 도라산역에서 북한 신의주로 가는 남북철도현지공동 조사단이 탄 열차가 북한으로 출발 하고 있다 2018.11.30 사진공동취재단

남북의 경의선·동해선 철도 북측 구간에 대한 공동조사가 오늘(17일) 모두 종료된다. 지난 8일 방북해 열흘간 동해선 공동조사에 참여했던 남측 조사단원 28명은 조사를 마무리하고 오늘 돌아올 예정이다.

조사단원들은 북측 관계자들과 동행해 금강산역에서 안변역까지 버스로, 안변역에서 두만강역까지 열차로 총 800㎞ 구간을 이동하며 동해선 북측 철로와 시설 등을 살펴봤다. 이들은 두만강역에서 열차로 다시 강원도 원산까지 내려온 뒤 버스를 타고 남측으로 돌아올 계획이다.

조사에 사용된 남측 열차는 조사단원들과 따로 복귀한다. 평라선(평양∼나진)을 타고 북한을 동서로 가로질러 평양으로 간 후 개성을 거쳐 내려온다. 남측 열차가 동해선 금강산∼두만강 구간을 운행한 것은 분단 이후 처음이다. 이번 현지 조사는 그동안 남측에 알려지지 않았던 동해선 북측 철도 실태를 직접 확인하는 데 의미가 있다.

남북의 북측 철도 공동조사는 지난달 30일 경의선 남측 조사단원들이 발전차·유조차·객차·침대차·사무 및 세면차·식수 적재차 등으로 구성된 열차를 타고 북측으로 향하면서 시작됐다. 이번 공동조사 과정에서 남측 열차가 달린 북측 철도 구간은 경의선·동해선 조사와 중간 이동 거리를 합쳐 총 2천600㎞에 달한다.

남북의 이번 공동조사는 남북 정상이 합의한 철도 연결 및 현대화 사업을 위한 첫걸음이다. 공동조사를 마친 남북은 오는 26일 개성 판문역에서 열리는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 준비에 들어간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