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사람이 죽었는데도 컨베이어 벨트 재가동 생각만 한 서부발전

입력 : ㅣ 수정 : 2018-12-16 15: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컨베이어 벨트 긴급 점검
한국서부발전이 컨베이어 벨트를 돌리다 숨진 비정규직 노동자 김용균(24)씨의 사망 사실을 확인한 후 예비 벨트를 긴급 점검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의 사망으로 인해 컨베이어 벨트가 멈춘 뒤에도 컨베이어 벨트를 재가동하려고 준비했다는 얘기다. 앞서 서부발전은 고용노동부의 작업중지 명령을 받고도 김씨의 시신을 수습하며 컨베이어 벨트를 돌렸던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11일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컨베이어벨트에 끼어 목숨을 잃은 고 김용균(24)씨의 유품이 지난 15일 공개됐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고인의 유가족과 함께 지난 13일 사고현장 조사에 나서 고인의 유품을 확보했다. 고인의 유품에는 부족한 식사 시간 탓에 늘 끼고 살던 라면과 과자, 그리고 고인의 작업복 등이 포함됐다. 2018.12.15 공공운수노조 제공

▲ 지난 11일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컨베이어벨트에 끼어 목숨을 잃은 고 김용균(24)씨의 유품이 지난 15일 공개됐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고인의 유가족과 함께 지난 13일 사고현장 조사에 나서 고인의 유품을 확보했다. 고인의 유품에는 부족한 식사 시간 탓에 늘 끼고 살던 라면과 과자, 그리고 고인의 작업복 등이 포함됐다. 2018.12.15 공공운수노조 제공

16일 서울신문 취재결과, 서부발전은 김씨의 사망을 확인한 후 원청 감독과 정비원을 출근시켜 오전 5시쯤부터 6시 정도까지 정비 중이던 컨베이어 벨트(CV-09F)를 돌리기 위해 긴급 점검을 했다. 긴급 점검을 받은 ‘CV-09F’ 컨베이어벨트는 김씨가 사망한 컨베이어벨트(CV-09E)에서 1m 정도 떨어져 있으며 당시 정비중이었다. 한국발전기술 노조 관계자는 “정기 출근시간도 아닌데 원청 감독관까지 나와서 컨베이어 벨트를 돌려도 되는지 점검을 했다”며 “6시 30분부터 컨베이어 벨트를 돌리려면 그 이전에 복구 및 점검 작업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노동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점검 중이던 컨베이어 벨트를 다시 돌리기 위해서는 운전원들이 차단기를 투입해야 하는데, 여기에는 절차가 있다. 원청 감독관과 정비원이 정비 중인 컨베이어 벨트의 정비가 제대로 끝났는지 확인하고, 이를 제어실에 있는 노동자에게 알린다, 제어실에 있는 노동자는 정비가 끝났다는 확인을 받고 나서 운전원에게 컨베이어 벨트를 돌리라고 해야 한다는 것이다. 컨베이어 벨트를 멈추거나 시동하는 작업은 위험하기 때문에 감독과 정비원, 제어실, 운전원은 하나의 작업이 끝난 이후에 다음 작업을 할 수 있다.

이는 앞서 밝혀진 대로 오전 6시 30분부터 컨베이어 벨트(CV-09F)가 돌아가려면 그 이전에 정비 점검이 끝났어야 한다는 의미다. 서부발전 측이 고용노동부의 오전 5시 37분 작업중지 명령 전후로 예비 벨트를 돌릴 생각부터 했다는 강한 의혹이 제기되는 이유다.

전국공공운수노조 등에 따르면 서부발전은 김씨의 시신이 수습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고용노동부 보령지청의 작업중지 명령을 받은 후인 오전 6시 30분에서 7시 50분까지 80분간 김씨가 사망한 컨베이어 벨트에서 1m 떨어진 벨트(CV-09F)를 돌렸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고장이 났던 컨베이어 벨트가 정비가 끝난 시점이라 시운전으로 정비가 잘 됐는지 확인 차 돌렸다”며 “석탄 운송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국발전기술 노조 관계자는 “말 같지도 않은 소리”라며 “그 새벽에 사람이 죽은 상황에서 갑자기 정비가 잘 됐는지 확인한다는 것이 이치에 맞느냐”고 반박했다.

서부발전이 언론동향을 살피며 컨베이어 벨트를 돌릴 작업을 해놓고 작업중지 해제를 기다리는 사이 보령지청은 이들이 작업중지 명령을 어겼는지 제대로 파악도 못 하고 있었다. 보령지청은 지난 13일 밤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작업중지 명령 이전까지는 컨베이어 벨트를 돌렸다”고 말했다. 하지만 컨베이어벨트는 작업중지 명령 이전까지가 아닌 1시간 이후인 6시 30분부터 돌기 시작했다.

보령지청 관계자는 다음날인 14일 오전에도 “사람을 구조한 이후부터는 컨베이어 가동이 안됐다”고 말했다. 서울신문이 다시 “작업중지 명령을 내린 이후에 돌린 거냐”라고 묻자 “그 이후부터 돌리지 않았다고 (서부발전)관계자로부터 이야기를 들었다”고 답했다. 같은 날 보령지청 다른 관계자도 “산업안전관련 담당자 등으로부터 5시 37분 이후에는 돌리지 않았다고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서부발전 측은 “보령지청에 그렇게 보고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