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여교사 국가 부르며 남학생 머리 강제로 잘라 3년6개월刑 직면

입력 : ㅣ 수정 : 2018-12-10 09: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고교 교사가 급우들 앞에서 강제로 학생 머리를 잘라 머그샷 촬영을 당했다.

주인공은 캘리포니아주 비살리아에 있는 유니버시티 프리패러토리 고교에서 과학을 가르치는 마가렛 기스징거(52)로 직장을 잃은 것은 물론, 검찰에 아동학대 및 폭행 등 여섯 가지 혐의로 기소돼 3년 6개월 실형을 선고받을 위기에 처했다. 역시 사흘 전 레딧 닷컴에 올라온 동영상이 그녀를 옭아맸다. 일단 지난 7일(이하 현지시간) 밤늦게 10만 달러에 보석 석방됐다.

동영상을 보면 기스징거는 한 남학생을 교실 앞으로 불러내 자리에 앉게 한 다음 가위로 머리 한 움큼을 잘라낸다. 가사가 틀린 국가를 부르며 이같은 짓을 벌였다. 누가 봐도 괴이한 행동이었다. 그녀는 가위를 허공에 들어 보인 뒤 “다음 사람!”이라고 외치며 계속 국가를 불러제꼈다. 겁에 질린 학생들이 가방을 재빨리 챙겨 교실 밖으로 나간 뒤 기겁하는 장면이 고스란히 찍혔다.



피해 학생의 변호인은 CNN과의 인터뷰를 통해 도망치기 전 자신의 의뢰인이 “완전 겁에 질렸다”고 말했다. 툴라레 카운티 교육청은 성명을 내 “우리는 교실에서 학생들의 안전을 매우 진지하게 다루고 있다”며 “모든 가능한 정보를 살펴보고 있으며 적절한 교사를 채용하는 방안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영상= THE SUN youtube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