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당무감사위, 현역의원 14명 교체 권고

입력 : ㅣ 수정 : 2018-12-09 22: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당협 실태조사…‘영남 초선’ 재신임 실패
현역 등 56곳 위원장 물갈이 지목에 파장


자유한국당 당무감사위원회가 당협위원장 물갈이의 핵심 근거 자료인 현지 실태조사 결과를 분석해 현역 의원 14명을 교체 검토 대상자로 분류한 것으로 9일 확인됐다. 한국당의 인적 쇄신 대상자로 현역 의원들이 지목된 것이어서 파장이 예상된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현지실태 조사 결과 전체 253개 당협 가운데 사고 당협 등을 제외한 229개 당협 중 위원장 교체 권고가 나온 곳은 56곳이다. 이 중 원내인 현역 의원이 14명이고 원외는 42명이다. 당무감사위는 지난달 1일부터 14일까지 당의 현지 실태조사반이 실시한 실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 같은 결론을 도출했고, 이를 조직강화특별위와 비상대책위에 전달했다.

눈에 띄는 점은 교체 권고 대상 현역 의원 중 절반 이상이 영남 지역 의원들이고, 이 중 대다수는 초선이라는 것이다. 이는 2016년 총선 과정에서 ‘진박(진짜 박근혜) 공천’을 받은 영남 초선 의원들이 지역 내에서 신임을 받지 못하고 있는 결과로 풀이된다.

앞서 조강특위는 인적 쇄신 원칙으로 ▲2016년 총선 공천 연루 인사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 관련 인사 ▲존재감이 미약한 영남 다선 ▲당 분열 조장 인사 등을 제시했다.

현역 의원이 당협위원장에서 배제된다는 건 다음 총선에서 공천받기가 어려워진다는 의미인 만큼 조강특위와 비대위는 일정 부분 정치적 판단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자칫 계파 갈등을 부채질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이 경우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친박계 초선 의원들을 자르는 대신 이들을 대표할 수 있는 중량급 인사를 당협위원장에서 배제하는 시나리오도 가능하다. 실제 김 위원장은 수차례 “당의 미래를 위해 당협위원장을 맡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사람이 있다면 제한적이겠지만 비대위원장의 권한을 행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당 관계자도 “당무위 의견이 당협위원장 교체의 주요 근거가 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정성평가 결과도 반영할 것”이라고 했다.

조강특위는 이르면 원내대표 선거 다음날인 12일 당협위원장 교체 대상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후 후임 공모 작업에 돌입해 늦어도 다음달 중순까지는 인적 쇄신을 마친다는 계획이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2018-12-10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