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사망…한국당 “군인의 명예 지키려는 몸부림”

입력 : ㅣ 수정 : 2018-12-08 10: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월호 유족 사찰’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영장심사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불법 사찰을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는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8.1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세월호 유족 사찰’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영장심사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불법 사찰을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는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8.12.3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7일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불법 사찰을 지시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던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과 관련, “고인의 자결은 군인으로서 명예를 지키려는 마지막 몸부림”이라고 말했다.

이 전 사령관은 2013년 10월부터 1년간 기무사령관으로 재직하며 2014년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른바 ‘세월호 정국’이 박근혜 정권에 불리하게 전개되자 세월호 유족 동향과 개인정보를 사찰하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를 받는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고인은 국방부 특별수사단의 발표, 검찰 조사과정에서 군인으로서 심한 굴욕감을 느꼈을 것이며, 크나큰 명예의 손상을 입었을 것이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그동안의 과거사 조사, 적폐 청산이라는 미명하에 얼마나 많은 분들을 억울하게 만들었는지, 굴욕감과 상실감에 빠지게 했는지 되돌아보기 바란다”면서 “국가를 지키는 참군인의 길을 묵묵하게 걸어오신 고인을 이렇게 황망하게 떠나보내면서 망연자실하실 유가족과 친지 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