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위 더하는 ‘칼바람’…일부 지역엔 초속 15m 강풍 휘몰아쳐

입력 : ㅣ 수정 : 2018-12-07 09: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서 해안 대부분 강풍 특보…체감온도, 실제 기온보다 최대 7도 낮아
전국 곳곳에 한파가 닥친 7일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가 크게 내려갔다.
체감온도 영하 15도 한파가 찾아온 7일 오전 시민들이 모자를 쓰고 출근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현재 서울의 기온은 영하 8.7도로 관측됐다. 체감온도는 영하 15도까지 내려갔다. 2018.12.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체감온도 영하 15도
한파가 찾아온 7일 오전 시민들이 모자를 쓰고 출근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현재 서울의 기온은 영하 8.7도로 관측됐다. 체감온도는 영하 15도까지 내려갔다. 2018.12.7
연합뉴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수은주는 서울 -8.8도, 인천 -7.7도, 수원 -6.3도, 춘천 -7.5도, 강릉 -3.1도, 청주 -5.1도, 대전 -4도, 전주 -3도, 광주 -1.8도, 제주 4.8도, 대구 -2.5도, 부산 1.4도, 울산 -0.4도, 창원 -0.3도 등을 가리키고 있다.

하지만 몸으로 느끼는 체감온도는 같은 시간 기준 서울 -14.8도, 인천 -14.5도, 수원 -12.1도, 춘천 -12.2도, 강릉 -8.3도, 청주 -10.3도, 대전 -8.6도, 전주 -8도, 광주 -6.6도, 제주 0.1도, 대구 -8.6도, 부산 -2.7도, 울산 -5.9도, 창원 -3.3도로 실제 기온과 많게는 7도 가까이 차이 나는 곳도 있다.

이는 대륙고기압에서 시작해 한반도로 향하는 강풍 때문으로 분석된다. 흑산도와 홍도에 강풍 경보가 발효된 것을 비롯해 현재 동해안과 서해안 일대 대부분 지역에 강풍주의보가 내려졌다.

전남 신안과 제주 서귀포에 초속 15m 이상의 강풍이 몰아닥치고 있고 강원 양양, 충남 태안·홍성·보령, 전남 여수, 경기 안산 등 곳곳에 초속 10m 이상의 바람이 분다.

기상청은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기온이 어제보다 큰 폭으로 떨어져 일부 남부지방을 제외한 전국이 영하의 기온분포를 기록했다”며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영하 15도 내외로 느껴지면서 매우 추운 날씨를 보인다”고 전했다.

기상청은 “낮 동안에 해가 뜨면서 기온이 오르겠으나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영하권에 머물 것”이라면서 “이번 추위는 내일과 모레도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