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출신 발부에나·카스티요 교통사고 사망, 강도들에게 당한 것

입력 : ㅣ 수정 : 2018-12-08 07: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루이스 발부에나(왼쪽)와 호세 카스티요. AFP 자료사진

▲ 루이스 발부에나(왼쪽)와 호세 카스티요.
AFP 자료사진

미국프로야구(MLB) 선수였던 루이스 발부에나(33)와 호세 카스티요(37)가 6일 밤(이하 현지시간)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고 베네수엘라 프로야구 팀 대변인의 말을 인용해 ESPN이 보도했다.

카르데날레스 드 라라 팀 대변인에 따르면 베네수엘라 윈터리그 경기를 마친 두 선수가 카라카스의 대학 운동장을 떠나 다음날 브라보스 드 마르가리타와의 경기가 열리는 바르퀴시메토란 도시로 이동하는 과정에 둘이 탔던 SUV 승용차가 도로 중간에 갑자기 나타난 물체를 피하려 했으나 그대로 충돌하고 말았다.

끔찍한 것은 노상 강도들이 두 사람을 털려고 이 물체를 가져다 놓았다는 것이다. 훌리오 레온 야라쿠이주 지사는 선수들의 소지품을 지참하고 있던 4명의 강도 용의자를 체포해 구금 중이라고 밝혔다.

발부에나는 메이저리그에서 11시즌을 보냈는데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에서 마지막 두 시즌을 보낸 뒤 지난 8월에 방출됐다. 그 전에는 시애틀 매리너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시카고 컵스, 휴스턴 애스트로스 유니폼을 입었다. 1011경기에 출전, 타율 .226 출루율 .310 장타율 .394의 기록을 남겼다. 2018시즌 에인절스의 96경기에 나서 타율 .199 출루율 .253 장타율 .335 9홈런 33타점을 기록했다.

2018~19시즌은 발부에나와 같은 라라에서 뛰고 있었다. 카스티요는 2004년부터 2008년까지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초, 애스트로스 등에 몸 담았다. 592경기에 출전했으며 2008년 애스트로스를 끝으로 빅리그와 작별한 뒤 요코하마와 지바 롯데 등 일본프로야구, 멕시코 리그나 베네수엘라 윈터리그를 전전해 왔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