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식 손학규 “靑, 김정은만 빨리오면 된다는 생각 버려야“

입력 : ㅣ 수정 : 2018-12-07 15: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 조급증 버리고 이치에 맞게 추진해야“
손학규, ‘기득권 양당 야합은 민주주의 부정’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7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거대양당 야합 규탄대회에서 손팻말을 들고 있다.  손 대표는 현재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선거제 개혁을 뺀 예산안 합의에 규탄 단식 중이다. 2018.12.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학규, ‘기득권 양당 야합은 민주주의 부정’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7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거대양당 야합 규탄대회에서 손팻말을 들고 있다.
손 대표는 현재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선거제 개혁을 뺀 예산안 합의에 규탄 단식 중이다. 2018.12.7
연합뉴스

연동형 비례대표 제도 도입을 촉구하며 이틀째 단식 농성 중인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7일 “청와대가 국회는 어떻게 되든 김정은만 빨리 오면 된다는 사고방식을 버려야 한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선거제도 개혁을 뺀 내년도 예산안 처리 합의에 반발해 무기한 단식 농성에 돌입한 손 대표는 이날 오후 농성장이 마련된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이 야 3당의 항의 서한을 받아간 후 청와대에서 어떤 반응을 내놨느냐’는 질문에 “내가 특별한 보고를 못 받았다는 것은 특별한 내용 없다는 것”이라며 “청와대는 지금 꼼짝 안 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손 대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 약속이 지켜지는 것은 아주 좋다”면서도 “다만 문재인 대통령은 조급증을 버리고 모든 일을 이치에 맞게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김정은 답방으로 정치적 난국을 해소할 수 있으리라 생각하면 잘못”이라며 “서민경제 파탄으로 국민들은 어떠한 평화공세에도 더는 넘어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손 대표는 “민주당이 자기들이 이야기한 적폐청산 대상인 한국당과 짬짜미해 야합할 줄 몰랐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바로 우리나라 양당 제도의 폐해가 그대로 나타난 것”이라며 “서로 싸울 땐 끝없이 싸우다가 자기들 이해관계가 맞으면 딱 야합해 국민이고 다른 야당이고 꼼짝 못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농성장을 찾은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단식을 풀어달라고 요청하자 “그런 이야기 하지 마라”라며 “단식을 어떻게 푸느냐”고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