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뉴뮤직 나온 산이 “유튜브 구독자 30만 감사… 메갈·워마드·일베와 싸우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8-12-07 16: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이 유튜브 캡처

▲ 산이 유튜브 캡처

래퍼 산이(33·본명 정산)가 전 소속사인 브랜뉴뮤직과의 전속 계약 해지 후 올린 첫 영상에서 메갈·워마드·일베 등이 조장하는 혐오 프레임과 앞으로도 싸울 것임을 밝혔다.

산이는 7일 자신의 유튜브 계정에 ‘유튜브 구독자 30만명 감사드립니다’라는 제목의 1분 남짓한 영상을 게시했다.

산이는 “유튜브 구독자 30만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로 운을 뗐다. 이어 “여러분의 목소리가 큰 힘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 채널을 통해 소신 있게 사회적 문제들, 그리고 메갈·워마드·일베 그분들의 비도덕·비상식적인 문제들, 행동들, 사회악인 혐오를 일반화시키는 프레임을 부숴버리겠다”고 밝혔다.

산이는 “여러분이 이성적인 소통을 원하면 이 채널에 소신껏 자신의 이야기를 해주시면 된다”면서 “여러분의 목소리를 듣겠다. 앞으로도 절대 댓글을 지우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또 “극단적 혐오는 결국 진다. 사랑과 존중만이 승리할 뿐”이라며 “많은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끝맺었다.
산이 유튜브 캡처

▲ 산이 유튜브 캡처

산이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는 이날 32만명을 넘어섰다. 20만명 구독자 돌파 감사 영상을 올린 지 불과 사흘만이다. 영상에는 “혐오는 평등이 될 수 없다”, “진짜 남녀평등을 원한다” 등 응원 댓글이 줄을 이었다.

앞서 지난 6일 브랜뉴뮤직은 지난 2일 ‘브랜뉴이어 2018’ 콘서트에서 산이의 발언 등과 관련해 사과문을 올리고 이어 산이와의 계약 해지를 발표했다. 산이가 지난달 16일 ‘이수역 폭행 사건’ 관련 영상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고 이어 ‘페미니스트’, ‘6.9cm’ 등 극단적 페미니즘을 비판하는 내용의 곡을 발표하면서 이것이 ‘여혐 논란’으로 번진 데 따른 것이다.

산이는 이날 올린 구독자 30만 돌파 감사 영상에서 브랜뉴뮤직과의 계약 해지 이후 향후 활동 등에 대한 계획은 밝히지 않았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