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를 죽이라’ 환청 듣고 부인 살해한 50대 남성 체포

입력 : ㅣ 수정 : 2018-12-07 10: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내를 죽이라’는 환청을 들었다며 아내를 살해한 50대 남성이 현장에서 체포됐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안모(55)씨를 살인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안씨는 이날 오전 2시쯤 강서구 내발산동 자택에서 주방에 있던 흉기로 아내 A(50)씨의 가슴 부위를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안씨는 경찰 조사에서 ‘환청을 들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씨의 딸들은 “아버지가 알코올 중독 관련 치료를 받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사건 당시 다른 방에 있던 딸의 신고를 받고 출동에 안씨를 현장에서 붙잡았다. 안씨의 자녀로는 딸 2명과 아들 1명이 있고, 사건 당시 현장에는 딸 1명만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안씨가 당시 술에 취한 상태였는지 등 자세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절차대로 조사를 진행하고 구속영장 신청 등을 검토할 것이다”고 말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