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7일 4회 생명과 나눔 성과발표대회 열어

입력 : ㅣ 수정 : 2018-12-06 21: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회문제에 대한 통통 튀는 아이디어와 대안 제시
지난 6월에 열린 제3회 생명과 나눔 성과발표대회 모습. 2018.12.05 가천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6월에 열린 제3회 생명과 나눔 성과발표대회 모습.
2018.12.05 가천대 제공

가천대학교 가천리버럴아츠칼리지는 7일 대학 비전타워 강당에서 ‘제4회 생명과 나눔 성과발표 대회’를 갖는다고 6일 밝혔다.

이 행사는 생명존중의 태도와 나눔의 품성을 기르기 위해 개설된 ‘생명과 나눔’ 수업을 들은 학생 2000 여명, 400 여개팀 중에서 우수한 성과를 낸 학생 10개팀을 선정해 1년간 가장 우수한 아이디어와 성과를 낸 팀을 뽑는 성과발표대회이다.

이 날 발표대회는 ‘대한민국 공동체의 위기와 나눔의 실천’을 대주제로 세대갈등과 소통, 양극화와 분배, 이방인과 세계시민, 자본주의 시장경제와 나눔, 저출산과 사회적 양육 등 5개의 세부 주제를 선정했다.

참가 학생들은 프리젠테이션 형식으로 위기의 원인과 해법을 제시할 계획이다. 가천대는 학생들의 원인 분석 및 문제해결 방안 등을 종합 평가해 순위별로 장학금을 수여할 계획이다.

홍을표 교수는 “한 학기동안 우리 사회가 직면한 문제를 해결할 새롭고 통통 튀는 아이디어를 많이 볼 수 있었다”며 “성과발표대회가 그 동안의 아이디어를 종합하고 학생들간 교류를 통해 생각이 융합되고 확산되는 학습공동체 플랫폼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