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국의 아빠에게 편지 부치면 배달될까? 英 왕립우체국의 답장

입력 : ㅣ 수정 : 2018-12-02 14: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천국으로 편지를 배달하러 가면서 별들과 다른 은하계 물체들을 피하느라 꽤나 힘들었단다. 하지만 우리가 이 편지를 확실히 배달했다는 점을 알아줬으면 좋겠구나.”

영국의 일곱 살 소년 제이스 힌드먼은 몇년 전 사별한 아버지 제임스가 머무르는 천국에 생일 축하 카드를 전달하고 싶었다. 다른 아이들 대다수가 북극 근처에 살고 있다는 산타클로스 할아버지에게 긴가민가하며 성탄 선물로 뭘 달라고 편지를 쓰는데 제이스는 조금 달랐다. 천국에 편지를 부치면 배달되느냐고 어머니 테리에게 물었다.

테리는 자신 없이 “그럴 걸”이라고 우물거렸다. 그리고 페이스북에 제이스가 편지를 부치면 왕립우체국이 편지를 배달해줄 수 있는지 물었다. 누구도 선뜻 답하지 못했다.

제이스가 또박또박 쓴 편지의 겉봉에는 “우체부 아저씨께, 우리 아빠 생일 날 천국에 이걸 좀 전해주세요. 고마워요”라고 돼 있었다. 엄마 테리는 의무감에 편지를 우체통에 넣었다. 그때만 해도 어떤 형태로든 답장이 올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왕립우체국 간부인 션 밀리건에게 이 편지가 전달된 것은 몇주가 흐른 지난달 28일(이하 현지시간)이었다. 밀리건은 제이스에게 쓴 편지를 통해 “네 뜻을 천국의 아빠에게 전하는 데 성공했다는 점을 너에게 알리는 기회를 갖고 싶었단다. 왕립우체국이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것은 우리 고객의 편지를 안전하게 배달하는 데 있어요. 네 편지가 네게 얼마나 중요한지 알고 있단다. 계속해서 천국에 안전하게 배달할 수 있도록 내 모든 힘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틀 뒤 이 편지를 받고 엄마 테리가 페이스북에 올렸더니 하루도 안돼 25만건 이상 공유됐고 5만개 이상 댓글이 달렸다고 미국의 AOL 닷컴이 지난달 30일 전했다. 그녀는 “인간애에 대한 믿음을 살려줬다. 전 세계 많은 이들이 이 내용을 공유한 것도 무척 감사한 일”이라고 말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