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유콘에서 출산휴가 엄마와 10개월 딸 회색곰 습격에

입력 : ㅣ 수정 : 2018-11-29 10: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출산휴가를 얻어 캐나다 유콘의 오두막에서 머무르던 30대 여교사와 10개월 딸이 산책 나갔다가 회색곰의 습격을 받고 숨졌다.

기예르문트 뢰스홀트가 지난 26일(현지시간) 유콘주 주도인 화이트호스에서 북쪽으로 400㎞ 떨어진 마요란 오지 마을의 오두막에 귀가하던 중 회색곰과 맞닥뜨렸다. 사냥 트랩을 놓고 오후 3시쯤 돌아왔을 때였는데 오두막에서 100m쯤 떨어진 곳이었다.

그는 총을 쏴 곰을 쓰러뜨렸는데 조금 이따 보니 집 앞에 아내 발레리 시오렛(37)과 딸 아델의 주검이 눈에 띄었다. 아내 시오렛은 화이트호스 초등학교 교사로 일하다 출산휴가를 얻어 이들 가족은 3개월 동안 이곳에 갇혀 지내다시피 했다고 했다.

경찰과 부검의 등은 모녀가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 사이에 산책을 하려고 오두막 밖으로 나왔다가 곰의 습격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북아메리카 대륙에서 회색곰과 연루된 살인 사고가 발생한 것은 올해 들어 벌써 네 번째다. 알래스카주에서 두 차례, 옐로스톤 국립공원 근처 와이오밍주에서 세 번째 물림 사고가 있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