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자동차 사이버 해킹 범죄 대응 서두르는 일본

입력 : ㅣ 수정 : 2018-11-28 14: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율주행 자동차로 인한 사고나 범죄의 원인 규명과 수사를 위한 연구가 일본에서 본격화된다고 28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전했다. 자율주행차는 조작 실수나 시스템 오류뿐만 아니라 사이버 공격을 받을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기존 수사 및 조사 기법만으로는 대응이 어렵다고 보고 다양한 대책을 서둘러 마련하려는 것이다.
자율주행차의 컴퓨터 시스템에 악성프로그램을 설치해 원격조작이 가능함을 보여주는 실험 화면. <트렌드마이크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율주행차의 컴퓨터 시스템에 악성프로그램을 설치해 원격조작이 가능함을 보여주는 실험 화면. <트렌드마이크로 제공>

일본 경찰청은 자율주행차는 가속이나 정지, 방향조작 등을 컴퓨터가 담당하기 때문에 단순한 차량 손상이나 현장 상황만 갖고는 사고의 원인을 판단하기가 어렵디고 보고 다양한 연구에 들어갈 방침이다. 이렇게 얻어진 노하우는 47개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에 전달할 방침이다.

연구에서는 자율주행차의 어느 부분에 어떤 데이터가 남아 있는지를 확인하고 해석하는 방법을 찾게 된다. 이를 위해 일본 경찰은 자동차 회사들에도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니혼게이자이는 “차량의 데이터에는 운전과 사고 당시의 상태가 상세히 기록돼 시스템 오류가 생기거나 외부 공격을 받으면 흔적이 남게 된다”며 “이를 발견해 사고 원인을 확정하는 데 활용하게 된다”고 전했다.

일본 경찰은 자율주행차가 상용화되면 해킹 등 사이버 공격이 큰 골칫거리로 등장할 것으로 보고 이에 대한 연구도 진행할 예정이다. 보안업체 트렌드마이크로의 실험 결과 인터넷으로 연결된 자율주행차 시스템에 악성 프로그램이 설치되면 차량의 라이트를 켜고 끄거나 경적을 울리는 정도의 원격조작이 가능했다.

트렌드마이크로 관계자는 “자율주행차가 인터넷을 통해 악성 프로그램에 감염돼 다른 사람에 의해 악의적으로 조작될 가능성이 있다”며 “이를테면 차량을 원격조작해 탈취한 뒤 이를 통해 돈을 뜯어내는 범죄가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