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노원구 세무공무원들, 포상금 2000만원 기부

입력 : ㅣ 수정 : 2018-11-28 00: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노원구 세무공무원들이 포상금으로 받은 2000만원을 기부해 화제가 되고 있다.

27일 노원구에 따르면 구청 세무1·2과 직원들은 ‘구청장과 함께하는 세무공무원 소통과 화합의 장’에서 노원구 산하 노원교육복지재단에 기부금을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오승록 노원구청장과 세무공무원, 재단 이사장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세무공무원들이 낸 기부금은 노원교육복지재단이 ‘2019년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지원 사업’에 사용할 예정이다.

노원구 세무과 직원들이 기부한 2000만원은 이들이 지난해 서울시 세무행정 종합평가와 체납징수 활동 등 시·구 협력사업 평가를 통해 지원받은 성과급 가운데 일부다.

세무과 공무원들은 성과급 1억 9500만원 가운데 15%인 3000만원 가운데 1000만원은 경비로 쓰고 2000만원은 노원교육복지재단에 기부하기로 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8-11-28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