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업 특집] 한국산업인력공단, 기능경기대회 열어 숨은 숙련기술인 발굴

입력 : ㅣ 수정 : 2018-11-25 18: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숙련기술인이 우대받는 사회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장려사업을 펼치고 있다.
김동만(앞줄 가운데)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이 지난 7~13일 열린 ‘대한민국명장전’을 방문했다.  한국산업인력공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동만(앞줄 가운데)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이 지난 7~13일 열린 ‘대한민국명장전’을 방문했다.
한국산업인력공단 제공

25일 산업인력공단에 따르면 공단은 롯데그룹, CJ푸드빌 등과 청년 예비 숙련기술인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숙련기술을 우대하는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체계적인 숙련기술인 양성을 위해 ‘숙련기술 경력경로시스템’을 구축했으며, ‘마이스터넷’(meister.hrdkorea.or.kr)을 활용해 숙련기술인과 이들을 필요로 하는 기업을 연결해 주고 있다. 특히 자유학기제 중학생을 대상으로 한 ‘숙련기술 체험캠프’에도 올 들어 10월까지 4700여명이 참여할 정도로 주목을 받았다.

숨어 있는 예비 숙련기술인을 발굴하기 위해 1966년부터 해마다 전국기능경기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내 삶이 바뀌는 으뜸 기술’을 주제로 지난달 5~12일 여수엑스포 등 6개 경기장에서 폴리메카닉스 등 50개 직종에서 1800여명의 예비 숙련기술인이 기량을 겨뤘다. 숙련기술 우대 풍토 조성을 위해 ▲산업 현장에서 경력 15년 이상 최고 기술을 보유한 ‘대한민국명장’(634명) ▲10년 이상 경력과 사회적으로 성공한 기술인인 ‘기능한국인’(140명) ▲경력 15년 이상의 핵심 기술 인력을 통해 기술노하우를 전수하는 ‘대한민국산업현장교수’(1696명) 등도 매년 선정하고 있다.

김동만 공단 이사장은 “청년 예비 숙련기술인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연결하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세훈 기자 shjang@seoul.co.kr

2018-11-26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