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카 안 찍어준다고 승무원 폭행한 베트남 남성 3명

입력 : ㅣ 수정 : 2018-11-24 17: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트남의 한 공항에서 함께 셀카를 찍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항공사 여승무원이 폭행당했다. 지난 23일 오후 베트남 토쑤언 공항에서 남성 3명이 자신들과 함께 셀카를 찍어주지 않는다며 승무원에게 폭언과 폭행을 저질렀다.

현지에 사는 이들은 자신들의 친구를 배웅한 뒤 베트남 저가 항공사 비엣젯의 여승무원에게 단체 사진을 찍어달라고 요구했다. 승무원은 흔쾌히 부탁을 들어주었다. 이어서 남성들은 승무원에게 자신들과 함께 셀카를 찍자는 부탁을 추가로 했다. 그러나 승무원은 바쁘다는 이유로 거절했고 곧바로 폭언과 폭행이 이어졌다.

가해자 중 한 명은 스마트폰으로 승무원의 머리 등을 때렸으며 다른 한 명은 승무원의 뺨을 때리기도 했다. 또 승무원이 비틀거리자 옆구리를 차 넘어뜨렸다. 이를 다른 승무원이 스마트폰으로 찍자 달려가 위협했고, 이를 제지하는 공항 보안요원 2명도 폭행하는 등 난동이 이어졌다. 베트남 경찰은 이들을 체포해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