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in] 폭행·몰카 피해… 휘청거리는 교권

입력 : ㅣ 수정 : 2018-11-11 2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8일 전북의 한 초교에서 한 학부모가 교실에 난입해 교사를 폭행하는 사건이 있었다. 지난 8월에는 경남의 한 고교에서 여교사들의 치마 속을 몰래 촬영해 돌려 보던 남학생들이 적발되기도 했다. 교사들은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교권 침해에 일상적으로 노출돼 있다고 말한다. 학교폭력 처리 등 온갖 업무를 맡겨 놓고 필요한 권한은 주지 않아 생긴 일이라고 주장한다. 일부 학생과 학부모의 일탈 속에 흔들리는 교원 사회를 들여다봤다.

2018-11-12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