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협회, ‘선수촌내 성추행’ 전 여자대표팀 코치에 대해 “영구제명”

입력 : ㅣ 수정 : 2018-11-09 20: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1일 경기 수원시 장안구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 국제배구연맹(FIVB) 그랑프리 세계여자배구대회’에서 한국 대표팀이 카자흐스탄을 상대로 득점에 성공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1일 경기 수원시 장안구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 국제배구연맹(FIVB) 그랑프리 세계여자배구대회’에서 한국 대표팀이 카자흐스탄을 상대로 득점에 성공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추행 의혹을 받은 여자배구대표팀 전 코치가 영구제명을 당했다.

대한배구협회는 9일 제5차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고 전 여자배구대표팀 코치 A씨에 대한 징계를 심의한 뒤 이같이 의결했다.

스포츠공정위는 대한체육회와 배구협회의 외부인사로 구성된 합동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와 사건 당사자의 진술을 토대로 ‘지난 9월 17일 오후 늦은 시간 충북 진천선수촌 안에서 재활 트레이너를 상대로 한 성추행이 발생한 것’을 인정했다. 공정위는 당시 대표팀을 이끌던 차해원 전 감독의 관리 책임과 관련해서는 차기 회의에서 진술 기회를 제공하고 징계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배구협회는 지난달 대표팀 내 성추행 논란이 발생하자 관리 책임을 물어 차 감독에게 자진 사퇴를 권고하고 사직서를 수리한 바 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