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지상파에도 프로그램 중간 광고 도입 추진”

입력 : ㅣ 수정 : 2018-11-09 18: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6일 정부과천청사 방송통신위원회 기자실에서 제4기 방통위의 방송과 통신 정책 과제를 발표하고 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6일 정부과천청사 방송통신위원회 기자실에서 제4기 방통위의 방송과 통신 정책 과제를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지상파 방송에도 프로그램 중간 광고를 도입하는 방안이 공식 추진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9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현재 대부분의 해외국가는 상업광고가 금지된 공영방송을 제외하고는 지상파와 유료방송 모두 중간광고를 허용하고 있다”며 “동일서비스 동일규제 원칙에 따라 매체 간 형평성 제고를 위해 지상파 방송에도 중간광고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방통위에 따르면 지상파 방송의 광고 매출은 2011년 이후 연평균 1600억원씩 감소해 지난해에는 1조 4100억원으로 줄었다. 반면 온라인·모바일 광고 매출은 지난 2011년 1조 9200억원에서 지난해 4조 4200억원으로 2배 넘게 증가했다. 결국 광고 매출 감소로 인해 지상파 방송국의 재정 상황이 악화돼 UHD 투자를 위한 재원 조달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지적이다. 넷플릭스 등 인터넷 기반 영상컨텐츠의 성장으로 글로벌 경쟁이 심화되는 와중에 국내 콘텐츠 제작환경은 제작비 증가 추세와 투자재원 감소로 인해 악화되고 있어 중간 광고 도입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다만 중간광고 도입 추진 시 시청권 침해를 최소화하고 시청자의 선택권을 강화하기 위해 중간광고가 시작됨을 알리는 고지 자막의 크기를 규정하는 등의 의무를 부과할 계획이다.

또한 방송광고 판매 제도와 관련해 현재 방송 광고로만 한정된 미디어렙의 판매영역을 방송콘텐츠가 유통되는 매체 광고로까지의 확대를 검토하고, 미디어렙 허가제도의 개선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어려운 미디어 경영환경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광고제도 개선과 더불어 방송사의 과감한 경영혁신과 뼈를 깎는 자구노력이 필요하다”며 “양질의 콘텐츠 제작을 통한 시청자 복지 제고와 소외계층을 위한 방송 확대 등 방송의 공적기능 강화를 위해 더욱 힘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