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니스의 PC오프 시스템 ‘엠오피스’, 공공기관 및 대기업 등서 적극 활용

입력 : ㅣ 수정 : 2018-11-09 15: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프트웨어 전문 업체 제이니스는 자사의 PC오프 시스템 ‘엠오피스(MOffice)’가 공공기관 및 대기업, 중소기업 등 기업에서 적극 활용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소프트웨어 전문 업체 제이니스는 자사의 PC오프 시스템 ‘엠오피스(MOffice)’가 공공기관 및 대기업, 중소기업 등 기업에서 적극 활용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소프트웨어 전문 업체 제이니스는 자사의 PC오프 시스템 ‘엠오피스(MOffice)’가 공공기관 및 대기업, 중소기업 등 기업에서 적극 활용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제이니스의 ‘엠오피스’는 국내 대표적인 PC오프 프로그램으로 현재 170여개의 여러 PC에 적용돼 운영 중이다.

올해 7월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주52시간 근무제가 실시되면서 직원들의 근무 시간을 원활하게 관리하고자 하는 기업들이 ‘엠오피스’를 적극 도입하고 있다. 현재 대기업 그룹사, 관계사는 물론 공공기관, 금융업계, 제조업계 등에서 엠오피스의 활용도가 높다.

‘엠오피스’는 정해진 시간에 PC를 종료시켜 정시퇴근을 유도하고 직원들의 과도한 근무를 줄여주는 근무시간 관리 솔루션이다.

기업 내 정시퇴근 문화를 정착시킴으로써 근로 문화를 개선시키는 동시에, 사내 PC 사용 시간을 기록•관리해 법정 근로시간을 준수하고 효율적으로 인력과 비용을 관리할 수 있다. 직원들의 업무집중도를 향상시키고 가족 중심 경영이 가능해 기업 경쟁력을 강화시키는 데 도움을 준다.


특히 ‘엠오피스’는 PC제어 솔루션 전문 제품을 개발해 온 소프트웨어 전문 업체인 제이니스가 자체 개발한 솔루션이다.

제조사인 제이니스가 직접 솔루션을 분석, 개발, 구축함으로써 오류를 최소화하고 있으며, 기업 내 인사시스템 및 인사 데이터베이스와 완벽하게 연동하는 등 고객사 시스템에 꼭 맞는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엠오피스 고객지원센터 및 전담 인원을 배치해 신속한 유지보수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현재 ‘엠오피스’를 활용하는 기업들은 시차출퇴근제, 탄력근무제, 선택근무제 등 다양한 유연근무제를 적용해 기업 문화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눈치보기식 야근이 줄어들어 직원들의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을 지켜 주고, 업무 집중도가 높아짐으로써 근로자 및 기업 모두 만족한다는 평가다.

제이니스 이재준 대표는 “주52시간 근무제가 실시된 이후 법정근로시간을 준수하고 기업 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PC오프 프로그램 엠오피스의 인기가 많아졌으며, 중소기업 및 소규모 사업장에서도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엠오피스는 앞으로도 끊임없이 제품을 업그레이드하며 고객사를 위한 맞춤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오니 많은 관심 바란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제이니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