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고시원 화재 “방문 막혀 창문 탈출…대부분 일용직 독거인”

입력 : ㅣ 수정 : 2018-11-09 13: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종로 고시원 화재 조사 시작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한 고시원에서 경찰 및 소방 관계자들이 감식을 위해 사고 현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2018.11.9  연합뉴스

▲ 종로 고시원 화재 조사 시작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한 고시원에서 경찰 및 소방 관계자들이 감식을 위해 사고 현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2018.11.9
연합뉴스

9일 최소 7명이 죽고 11명의 부상자를 낸 화재가 발생한 종로 관수동 고시원은 독거 생활을 하는 일용직 노동자들이 적지 않게 살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생존자들은 좁은 창문 등을 통해 겨우 밖으로 빠져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화재가 발생한 고시원 2층에 거주하다 화재 발생 초반에 대피한 정모(41)씨는 “새벽 5시에 불이야 소리를 듣고 바로 뛰쳐나왔다”면서 “고시원에는 식당에 일을 나가시는 아주머니들이나 일용직에 나가는 사람들이 많이 거주했다”고 말했다. 정씨는 “출입구 쪽인 301호 앞에서 연기가 많이 나고 있었다”면서 “출입구쪽에서 불길이 번져 3층에 거주하고 있는 사람들은 나오기가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3층에 거주하다 완강기를 사용해 건물 밖으로 대피했다는 A씨는 “고시원에 거주하는 사람들 대부분이 50~60대였다”고 전했다. 해당 고시원의 월세는 25~30만원 정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탈출에 성공한 거주자들은 그나마 탈출이 용이했던 2층에 거주하거나 완강기, 창문 등을 통해 겨우 밖으로 빠져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고시원에서 부상을 입고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옮겨진 B(59)씨는 “새벽 5시쯤 매캐한 연기에 눈을 떴는데 밖에서 소란스러운 소리가 났다”면서 “다행히 비가 와서 천을 비에 적셔 코를 닦고 숨을 쉬며 버티다 창문으로 탈출했다”고 말했다. B씨는 “처음에 복도쪽 출입문으로 탈출을 시도했지만 이미 문이 검게 그을려 있어 엄두를 내지 못했다”고 기억했다. B씨는 그나마 있는 창문도 좁아 탈출이 쉽지 않았다고 전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2층에는 24명, 3층에는 26명이 거주했으며 대부분 일용직 노동자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건물 내에는 스프링클러 장치가 없었고, 자동경보설비만 갖춰져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상 3층·지하 1층 규모로, 1층은 일반음식점, 2~3층은 고시원으로 사용됐다. 소방당국은 2층에는 24명, 3층에는 26명이 거주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권혁민 종로소방서장은 현장 브리핑에서 “고시원 3층 출입구에서 불이 시작됐다는 신고와 목격자의 진술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출동지령 5분 만인 오전 5시 5분 현장에 도착했을 때 화재가 심한 상태였다”면서 “새벽 시간이고 화재로 출입구가 막혀 대피에 어려움이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