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신기, 日 콘서트 동원력 1위… 아라시·아무로 나미에 제쳐

입력 : ㅣ 수정 : 2018-11-05 16: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닛케이엔터테인먼트’ 12월호에 실린 ‘2018년 콘서트 동원력 랭킹 톱50’. SM엔터테인먼트 제공

▲ ‘닛케이엔터테인먼트’ 12월호에 실린 ‘2018년 콘서트 동원력 랭킹 톱50’.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동방신기가 올해 일본에서 현지 아티스트들을 제치고 콘서트 최다 관객을 동원한 아티스트에 등극했다.

5일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동방신기는 일본 대중문화 전문 월간지 닛케이엔터테인먼트가 발표한 ‘2018년 콘서트 동원력 랭킹 톱50’ 1위에 올랐다. 이 랭킹은 올해 진행됐거나 연말까지 일정이 발표된 콘서트 관객수를 합산해 매겨졌다.

올해 동방신기 일본 공연에 운집한 관객은 128만명으로 현지·해외 가수를 통틀어 가장 많았다. 데뷔 30주년을 맞은 전설적인 록밴드 비즈(108만명)와 최정상 아이돌 그룹 아라시(89만명), 제이팝의 아이콘 아무로 나미에(85만명) 등 쟁쟁한 일본 뮤지션들이 동방신기의 뒤를 이었다.

케이팝 가수로는 방탄소년단(19위), 샤이니(31위), 엑소(35위), 아이콘(41위), 세븐틴(44위), 트와이스(50위)가 순위에 올라 일본 내 신한류 열풍을 보여 줬다.

지난 6월 요코하마 닛산 스타디움에서 공연하는 동방신기. SM엔터테인먼트 제공

▲ 지난 6월 요코하마 닛산 스타디움에서 공연하는 동방신기.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동방신기는 지난해 11월부터 일본 5대 돔 투어를 포함한 ‘동방신기 라이브 투어 비긴 어게인’을 통해 해외 가수 단일 투어 사상 최다 관객인 100만명을 불러 모았다. 이어 지난 9월 사이타마 슈퍼아레나 공연을 시작으로 ‘동방신기 라이브 투어 투모로우’를 열고 일본 10개 도시 33회 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