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부, 총수급 방북 6개 그룹에 ‘대북사업 보고’ 요구…재계 “곤혹”

입력 : ㅣ 수정 : 2018-11-01 1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컨퍼런스콜 가능성…일부 그룹 “한미 정부 조율 충분한 줄 알았는데···”
대북사업 (CG) [연합뉴스TV 제공]

▲ 대북사업 (CG) [연합뉴스TV 제공]

지난 9월 제3차 평양 남북정상회담 일정에 총수급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동행했던 국내 6개 그룹에 대해 미국 정부 측으로부터 ‘대북사업 보고’를 요구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사업이 많은 기업 입장에서는 곤혹스러운 분위기로 알려졌다.

1일 연합뉴스는 복수의 재계 관계자들을 인용해 삼성, 현대차, SK, LG, 포스코, 현대 등 방북 명단에 포함됐던 그룹들은 최근 주한 미국대사관으로부터 이런 취지의 연락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앞서 30일 주한 미대사관이 4대 기업에 전화해 대북 경제협력 사업을 직접 체크했다고 중앙일보가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 측은 이들 그룹에 방북 전후로 검토하고 있는 대북사업 준비 상황 등을 알려달라면서 접촉 일정 조율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인 일정이 최종적으로 정해지지는 않았으며, 방식은 이들 그룹이 모두 참여하는 콘퍼런스콜(전화회의) 가능성이 큰 가운데 순차적으로 개별 접촉할 가능성도 있다는 게 한 재계 관계자의 전언이다.

특히 이번 접촉은 미국 재무부가 주도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와 관련된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앞서 미국 재무부는 지난 9월 국내 7개 국책·시중은행과 콘퍼런스콜을 열고 대북 제재 준수를 요청한 바 있다.

재계 관계자는 “최소한 6개 그룹 이상이 미국 측으로부터 직접 연락을 받은 것으로 안다”면서 “언론 보도로 인해 취소될 가능성도 있지만 그룹 계열사의 임원급이 대북사업과 관련해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번 그룹 총수들이 방북했을 때 남북경협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없었고, 현대그룹을 제외한 다른 주요 그룹들은 별다른 계획도 없기 때문에 사실 그대로 말하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일부 그룹은 미국 정부가 한국 정부를 통하지 않고 직접 우리 민간 기업에 연락한 것을 놓고 곤혹스러워하는 분위기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다른 재계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한미 정부 간에 충분한 조율이 이뤄지고 있는 줄 알고 방북했던 그룹 총수들은 당혹스러울 수밖에 없을 것”이라면서 “글로벌 사업을 하는 입장에서는 난감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9월 평양 정상회담 때 방북한 경제인은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17명이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