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돌며 숨겨진 한국 문화 알리고 싶어요”

입력 : ㅣ 수정 : 2018-10-31 18: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출입국·외국인청 홍보대사 ‘한글’
‘비정상회담’ 크리스티안 등 외인 공연팀
드라마 주제곡 국악기 연주·판소리 노래
“외국인 도와주는 곳… 선입견 없애려 나서”
지난 28일 서울 마포구 월드컵공원에서 열린 2018년 ‘한마음 걷기축제’ 행사에서 ‘한글팀’의 메인보컬 테리스 브라운(왼쪽부터), 후지모토 사오리, 크리스티안 부르고스, 시마다 사토미가 공연 내용을 소개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28일 서울 마포구 월드컵공원에서 열린 2018년 ‘한마음 걷기축제’ 행사에서 ‘한글팀’의 메인보컬 테리스 브라운(왼쪽부터), 후지모토 사오리, 크리스티안 부르고스, 시마다 사토미가 공연 내용을 소개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서울출입국·외국인청은 한국에 살기로 마음먹은 외국인이라면 한 번은 가야 하는 곳이지만 사실 발걸음이 잘 떨어지지 않는 곳입니다. 하지만 여기는 외국인들을 도와주는 곳이에요. 이런 선입견을 없애고 한국 문화를 알리는 게 목표죠.”

프로젝트 공연팀인 ‘한글’(한국을 알리는 글로벌 아티스트)의 메인보컬 테리스 브라운(28·미국)은 지난 28일 법무부 서울출입국·외국인청의 홍보대사를 맡은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팀의 리더 크리스티안 부르고스(25·멕시코)는 “외국인이 직접 설명하면 막연한 두려움이 사라질 것으로 보고 서울출입국·외국인청의 얼굴이 되려고 (우리가) 자처했다”고 설명했다.

팀의 이름처럼 ‘한글’은 한국 문화를 전파할 목적으로 하는 프로젝트 공연팀이다. 비정상회담 출연으로 유명한 크리스티안 부르고스와 메인보컬 테리스 브라운, 한국어 수어(수화 언어)를 담당하는 후지모토 사오리(29·일본)가 참여하고 있다. 한글팀은 서울출입국·외국인청의 홍보대사 역할뿐 아니라 크리스티안 부르고스가 한복 홍보대사를 겸할 정도로 ‘한국 문화’를 알리는 일이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는다. 이들은 도깨비와 추노를 비롯한 드라마 주제곡을 전통 악기인 해금과 장고 등으로 연주한다.

한글팀의 또 다른 목표는 한국 문화의 잘 알려지지 않은 모습을 소개하는 것이다. 후지모토 사오리는 한국 노래를 수어로 표현해 ‘모두가 함께할 수 있는 음악’을 추구한다. 그는 “수어라고 하면 단순한 보조 수단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데 사실 통역도 하나의 언어”라면서 “한국어 수어를 멋지게 표현해 한국 문화의 다양성을 선보이고 싶었다”고 말했다. 메인보컬 테리스 브라운의 꿈은 해외에서 우리 판소리를 공연하는 것이다. 그는 “판소리는 한국의 고유 정서인 ‘한’을 느낄 수 있는 음악”이라면서 “처음 들었을 때 전율을 느꼈는데 많은 외국 사람들이 이 느낌을 경험했으면 한다”고 웃었다.

한글팀의 최종 목표는 다양한 한국 문화를 해외에 소개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전통 악기를 추가해 다양한 공연을 선보일 계획이다. 후지모토 사오리는 “지금은 주로 해금 연주와 판소리를 공연하고 있지만 앞으로는 피리와 가야금을 연주할 수 있는 팀원을 섭외해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해외 진출 포부도 밝혔다. 크리스티안 부르고스는 “그 나라의 문화를 알기 위해 맨 처음 찾는 곳이 바로 문화원”이라면서 “전 세계 한국문화원을 돌면서 한국 문화를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18-11-01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