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리선권 ‘냉면 발언‘ 놓고 국정원 국정감사서 설전

입력 : ㅣ 수정 : 2018-10-31 23: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북고위급회담 북측 수석대표 리선권(가운데)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15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2018.10.15 연합뉴스

▲ 남북고위급회담 북측 수석대표 리선권(가운데)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15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2018.10.15 연합뉴스

여야 의원들이 국가정보원 국정감사에서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의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느냐” 발언 여부를 놓고 설전을 벌였다. 이 발언은 리 위원장이 지난 9월 평양정상회담 때 우리 측 기업 총수들에게 한 말로 알려져 있다.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인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1일 국정원 국정감사에서 리 위원장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재벌 총수 3∼4명에게 직접 전화를 했는데 그런 일이 없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러자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이 “홍 원내대표가 기업 총수들에게 입조심을 하라고 반협박을 한 것“이라면서 “홍 원내대표가 해서는 안 될 일을 했다”고 반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훈 국정원장은 리 위원장의 발언은 “언론을 보고 알았다”면서 “그 발언이 사실이라면 무례하고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답했다.

이날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 사이에서는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서훈 원장이 지나치게 공개적으로 활동하는 게 아니냐”라면서 “차라리 대통령의 특보 역할을 수행하든지 아니면 통일부 장관으로 가는 게 맞는 게 아니냐”고 지적하기도 했다.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31일 국정원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2018.10.31 국회사진기자단

▲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31일 국정원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2018.10.31 국회사진기자단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