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경욱 전 기무사령관, 駐이라크 대사로 발탁

입력 : ㅣ 수정 : 2018-10-30 00: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교부 재외공관장 13명 인사
외교부는 장경욱 전 국군 기무사령관을 주이라크 대사로, 선미라 한국인권재단 이사장을 주폴란드 대사로 선임하는 등 재외공관장 13명에 대한 인사를 29일 단행했다.
장경욱 주이라크 대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장경욱 주이라크 대사

선미라 주폴란드 대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선미라 주폴란드 대사

장 대사는 육사 36기 출신으로, 박근혜 정부 때인 2013년 기무사령관을 마지막으로 예편했다. 당시 김관진 국방부 장관에게 인사 문제를 직보하지 않고 청와대에 올렸다가 밀려났다는 소문이 돌았다. 이후 2014년 9월부터 중원대 초빙교수를 지냈다.

선 대사는 미국 변호사 자격을 갖고 있다. 노무현 정부 시절 대통령비서실 해외언론비서관을 지냈고 2007년부터 2010년까지 한국국제교류재단 이사를, 2016년 2월부터 최근까지 한국인권재단 이사장을 맡았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지난해 7월 말에 시작된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 위원으로 활동했다.

이들 2명의 특임 공관장(직업외교관이 아닌 인사 중 임명)과 함께 허태완 주바르셀로나 총영사, 최영삼 주니카라과 대사, 김병권 주중국 시안 총영사, 김동영 주뭄바이 총영사 등이 비외무고시 출신으로 공관장이 됐다.

이외에 주핀란드 대사에 문덕호 전 국제안보대사 겸 외교장관 특보, 주파나마 대사에 추원훈 전 정책총괄담당관, 주콩고민주공화국(DR 콩고) 대사에 김기주 전 벨기에·유럽연합 주재 공사를 임명했다. 주레바논 대사에는 권영대 주케냐 대사, 주세르비아 대사에 최형찬 전 국방부 국제정책관, 주아제르바이잔 대사에 김동업 전 주독일 공사를 각각 임명했다.

국가정보원장 특보로 자리를 옮긴 박선원 전 상하이 총영사의 후임으로는 최영삼 주중 공사가 갔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8-10-30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