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의 ‘뒤통수 외교’

입력 : ㅣ 수정 : 2018-10-29 19: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진핑 만나 ‘파트너십’ 강조해놓고 모디 총리와 中 견제 해양협력 논의
총리 3연임 성공 후 ‘광폭 외교’ 행보에 나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26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난 데 이어 29일에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사흘 간격의 정상회담을 관통하는 주제는 ‘중국에 대한 견제와 균형’이다. 시 주석에게는 ‘협력하는 파트너십’을 강조하며 사이좋게 지내자고 말했고 모디 총리에게는 중국에 대한 방어막을 공동으로 쌓아 나가자고 요청했다. 그 대가로 양쪽 모두에 일본의 강점인 경제협력을 내걸었다.

아베 총리는 29일 총리관저에서 모디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아베 총리는 중국의 해양 진출 확장에 맞서 일본, 미국 등이 주도하는 ‘자유롭게 열린 인도·태평양 전략’에 대해 인도가 협력해 줄 것을 모디 총리에게 요청했다. 이를 위해 일본 자위대와 인도군의 공동 훈련을 확대하는 등 구체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미 두 나라는 이달 초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목적의 합동군사훈련을 인도양에서 실시한 바 있다.

아베 총리는 전날 모디 총리를 야마나시현 가와구치코 인근에 있는 자신의 별장으로 초대해 만찬을 함께 하며 극진한 접대를 했다. 일본 총리가 별장에 외국 정상을 초대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로 1983년 나카소네 야스히로 당시 총리가 로널드 레이건 전 미국 대통령을 자신의 산장에 초대한 경우를 빼고 사례를 찾기 쉽지 않다. 특히 아베 총리가 외국 정상을 별장에 초대한 것은 처음이다.

모디 총리의 방일은 이번이 세 번째로, 양국이 서로 아쉬운 것이 있기 때문이다. 일본은 세력을 확장하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인도와의 관계 강화가 절실하다. 인도 역시 해양 진출을 통해 남쪽으로 압박해 오는 중국을 견제해야 한다. 또한 투자확대 등 일본의 경제적 지원도 절실하다. 아베 총리는 이날 정상회담에서 인도에 철도 건설 등에 사용할 차관 제공과 디지털 분야의 동반자 협정 체결 등을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안보 협력에 대한 대가로 볼 수 있다.

아베 총리는 다음달에는 호주를 방문한다. 일본은 호주를 ‘자유롭게 열린 인도·태평양 전략’의 중요한 축으로 여기고 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8-10-30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