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스터 구단주 헬기 추락 사망, 로이터 “구단주 부녀가 함께 참변”

입력 : ㅣ 수정 : 2018-10-28 22: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든 스태프들, 1군 팀 선수들이 리셉션 구역에서 모두 눈물을 글썽이며 어찌할줄 모른 채 서로를 위로하고 있었다. 오늘도 구단주는 VIP석으로 향하다 날 보고 ‘헬로 굿 이브닝’이라고 인사해줬다. 난 구단주 가족을 태국 방콕 자택에서도 본 적이 있는데 정말 좋은 분들이었다.”

27일(이하 현지시간) 웨스트햄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를 1-1로 비긴 레스터 시티의 구단주 비차이 스리바다나프라바가 탑승한 것으로 추정되는 헬리콥터가 킹파워 스타디움을 이륙한 직후 갑자기 주차장에 추락한 뒤 화염에 휩싸였는데 탑승자 전원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보인다. 이언 스트링거 BBC 해설위원은 현장 분위기를 전하며 안타까워했다.

BBC는 한국시간 28일 낮 12시 30분까지 비차이 구단주가 헬리콥터에 탑승하고 있었는지 확인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가 뒤늦게 가족과 가까운 소식통이 이륙했을 때 비차이 구단주가 탑승하고 있었던 사실을 확인해줬다고 전했다. 로이터 통신은 스리바다나프라바 구단주와 그의 딸, 조종사 둘, 신원 미상인 한 명 등 모두 다섯 명이 탑승하고 있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하지만 구단은 어떤 이유에서인지 한국시간 밤 10시까지 구단주를 비롯해 5명의 사망을 확인하지 않고 있다.

한 목격자는 레스터 골키퍼 카스퍼 슈마이켈이 헬기가 추락한 지점으로 달려가는 것을 봤다고 전했다. 오후 5시 30분 킥오프해 7시 20분쯤 경기가 끝났고 헬기는 리셉션을 마치고 한 시간 뒤 이륙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평소에 비차이 구단주는 홈 경기가 열리는 스타디움을 찾아 응원하고 헬기를 타고 런던으로 돌아갔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태국 억만장자인 비차이는 2010년 구단을 3900만 파운드(약 570억원)에 인수해 2014년 챔피언십에서 프리미어리그로 승격시켰다. 그는 3년 안에 유럽 대항전에 출전시키겠다며 1억 8000만 파운드(약 2630억원)를 쏟아붓겠다고 약속했다. 그리고 2016년 5월 토트넘이 첼시 원정에서 2-2로 비기는 바람에 리그 3패만 기록하며 프리미어리그 처녀 우승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해 역대 팀 스포츠 사상 가장 놀라운 기적을 썼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듬해 유럽 챔피언스리그 8강에 올라 구단주의 약속도 지켰다. 그는 네 자녀의 아버지이며 면세점 킹파워 인터내셔널 창업자로 미국 경제 잡지 포브스가 집계한 태국 내 네 번째 부자이다.

프리랜서 사진기자인 라이언 브라운은 “엔진 소리가 멈추길래 뒤돌아섰더니 마치 쇠를 가는 듯한 굉음이 들려왔다. 헬리콥터가 조용해진 뒤 이제 뱅글뱅글 돌기 시작하며 제멋대로였다. 그런 뒤 커다란 폭발이 있었고 화염이 치솟았다”고 전했다.

이스트미들랜즈 앰뷸런스 서비스는 첫 신고 전화를 오후 8시 38분쯤 접수했다고 밝혔다.

레스터시티와 잉글랜드 대표팀 공격수였던 개리 리네커는 매치오브더데이(MOTD)를 마무리하면서 “끔찍한 날”이라고 돌아본 뒤 트위터에 “내가 진행했던 MOTD 가운데 가장 힘들었다. 레스터시티의 모든 분들과 함께 하고자 한다. 끔찍한 비극이며 가슴이 찢어진다”고 안타까워했다.

레스터 공격수 제이미 바디와 웨스트햄 구단도 안타까움을 담은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