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매설지뢰 82만8천발…DMZ·민통선 이북에 77만발”

입력 : ㅣ 수정 : 2018-10-12 12: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재성 “지뢰 제거 작업 효율성 높이는 대책 마련해야”
전국 1천308개 지역에 매설된 지뢰가 82만8천발에 달하고, 이중 비무장지대(DMZ)와 민간인통제구역(민통선) 이북 1천219개 지역에 77만발의 지뢰가 매설된 것으로 나타났다.
육군은 비무장지대 내 6.25 전사자 유해발굴을 위한 지뢰제거작업을 2일 강원도 철원군 5사단(열쇠부대) 인근 비무장지대 수색로 일대에서 개시했다. 한 장병이 지뢰제거작업 현장 주변에서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철원=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육군은 비무장지대 내 6.25 전사자 유해발굴을 위한 지뢰제거작업을 2일 강원도 철원군 5사단(열쇠부대) 인근 비무장지대 수색로 일대에서 개시했다. 한 장병이 지뢰제거작업 현장 주변에서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철원=사진공동취재단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의원은 12일 합동참모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근거로 이같이 밝혔다.

최 의원은 “최근 10년간 지뢰 사고는 34건이 발생했다”며 “이로 인해 사망 6명, 부상 30명의 인명피해가 있었는데, 사망자는 모두 민간인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뢰를 효율적으로 제거하기 위해서는 원격 무인장비나 전문 지뢰제거장비가 필요하지만, 우리 군은 현재 이러한 장비를 전혀 보유하고 있지 않다”며 “남북 화해 분위기 조성으로 한반도에 평화시대가 앞당겨질 것을 대비해 우리 군도 지뢰제거 작업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대책을 미리 마련해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