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사증후군 환자 대장암 발병 위험 男 1.4배, 女 1.2배”

입력 : ㅣ 수정 : 2018-10-12 1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대 구로병원, 국가검진 2천280만명 분석결과
대사증후군 환자의 대장암 발병률이 남성은 1.4배, 여성은 1.2배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대사증후군은 복부비만, 고혈당, 고혈압, 고중성지방혈증, 낮은 고밀도 콜레스테롤혈증 중 3가지 이상이 한꺼번에 찾아온 상태를 말한다
서울 성동구보건소 직원이 지역 내 직장을 찾아 대사증후군 검진을 하고 있다. 성동구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 성동구보건소 직원이 지역 내 직장을 찾아 대사증후군 검진을 하고 있다.
성동구 제공

지난 6일 서울 동대문 구청 내 민방위 교육장에서 참가자들을 상대로 대사증후군 검진이 이뤄지고 있다. 동대문구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6일 서울 동대문 구청 내 민방위 교육장에서 참가자들을 상대로 대사증후군 검진이 이뤄지고 있다.
동대문구 제공

고대 구로병원 소화기내과 최윤진 교수, 분당서울대병원 이동호 교수 공동 연구팀은 2009∼2012년 사이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2천280만9천722명을 대상으로 대사증후군 유무에 따라 대장암 발병률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조사결과를 보면 전체 대상자 중 27.6%(629만6천903명)가 대사증후군 상태였는데, 이 가운데 1%(6만3천45명)가 대장암으로 진단받았다. 반면 대사증후군이 아니었던 사람 중 대장암 진단비율은 0.52%로 절반 수준에 그쳤다.

대장암 발병에 영향을 미치는 성별, 연령, 정기적인 운동, 음주, 흡연 등의 위험요인을 포함한 종합적인 비교에서는 대사증후군 환자의 대장암 위험도가 대사증후군이 없는 사람보다 남성은 40%, 여성은 20%가 각각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대사증후군의 5가지 요인 중에서도 복부비만, 내당능장애, 낮은 고밀도 콜레스테롤 등 세 가지가 대장암 발병과 매우 밀접한 관련을 보였다.

이들 3가지 요인 중 2가지만 가지고 있어도 대장암 발병 위험도는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30% 이상 높았다. 또 3가지 모두를 가진 경우는 대장암 위험도가 45%까지 상승했다.

최윤진 교수는 “이번 연구는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최대 규모의 검진자료를 이용해 대사증후군과 대장암 간 연관성을 밝혔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면서 “대사증후군이 아니더라도 복부비만, 내당능장애, 낮은 고밀도 콜레스테롤혈증 중 두 개 이상을 가진 경우에는 대장암 발병 위험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유럽역학저널’(European Journal of Epidemiology)에 발표됐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