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기업대출 중 부동산담보가 절반 넘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8-10-12 09: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병욱 의원 “유망기업 신용대출 갈수록 어려워져”
국내 시중은행이 기업에 내준 대출 가운데 부동산을 담보로 잡은 대출이 절반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각 은행 대출현황을 종합해보면 국내 14개 은행의 올해 6월말 기준 기업대출 잔액은 총 586조3천억원이었다.

이 가운데 부동산을 담보로 한 대출은 302조4천억원으로 기업대출의 51.6%를 차지했다.

자료를 제출한 은행은 국민·신한·우리·하나·SC제일·씨티은행 등 6개 시중은행과 농협·수협은행 등 2개 특수은행, 대구·부산·경남·광주·전북·제주은행 등 6개 지방은행이다.

2010년말 기업대출 중 부동산담보대출 비중은 33.7%였지만, 이후 8년여 동안 비중이 점점 높아져 절반을 넘겼다.

이에 반해 기업 대상 신용대출 비중은 급격히 떨어졌다.

2010년말 전체 기업대출 404조원 가운데 신용대출은 209조원으로 약 51.7%를 차지했지만, 올해 6월말은 전체 586조원 가운데 198조원으로 비중이 33.8%로 낮아졌다.

김병욱 의원은 “은행이 주택가격 상승 혜택을 누리면서 위험을 회피하려고 담보 위주 대출을 확대하면서 유망한 기업이 신기술 도입 등을 위해 신용만으로 은행대출을 받기는 훨씬 어려워졌다”며 “은행대출의 심각한 부동산 편중을 개선하는 종합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