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89억 광교 도지사공관 건립계획 중단 지시

입력 : ㅣ 수정 : 2018-10-12 19: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옛 경기도지사 공관

▲ 옛 경기도지사 공관

경기도가 광교신도시에 도지사공관을 건립하려던 계획을 중단했다.

도 관계자는 12일 “이재명 지사가 ‘과다한 예산 투입 등 불필요한 논쟁이 일고 있다. 대안을 모색해보라’고 지시해 광교신도시 공관 건립계획을 중단하고 도의회에 제출한 공유재산관리계획안도 철회했다”고 밝혔다.

공유재산관리계획안에 따르면 광교신도시 웰빙타운 인근인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 1190의 9 단독주택 용지 2516.5㎡를 경기도시공사로부터 매입해 2020년 11월까지 도지사공관을 짓기로 했다.

사업비는 토지매입비 61억원, 설계·공사비 28억 6700만원 등 모두 89억 6700만원이 투입된다.

도는 긴급상황 발생 시 24시간 언제라도 신속 대응이 가능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는 공간이 필요하고, 옛 공관(굿모닝하우스)의 경우 근대문화유산으로 시설보완의 한계가 있는 데다 도민에게 개방된 탓에 보안에 취약하다며 광교신도시 공관 건립의 이유를 설명했다.

공관 건립계획이 알려진 지난 10일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는 ‘89억 6700만원 쓰겠다는 경기도 도지사 공관, 꼭 지어야 하나요?’라는 글이 올라오는 등 예산 투입의 적절성에 대한 논란이 일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