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명예사회복지공무원’모집

입력 : ㅣ 수정 : 2018-10-12 10: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대문구는 지역에서 활동할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을 이달 중으로 700여 명 모집한다고 12일 밝혔다.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은 무보수 명예직의 복지활동가로 지역 복지 위기가구를 능동적으로 발굴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이들은 11월부터 본격 활동을 시작한다. 1인당 취약계층 2~3가구를 담당한다. 직접 해당 가구를 방문해 안부를 확인하고 위험징후를 사전에 감지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다. 또 복지수요를 파악해 관련 복지서비스도 안내한다.

구는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을 대상으로 활동 수칙, 위기가구 발굴 대상 및 방문 방법 등을 사전 교육할 계획이다. 동주민센터 공무원을 권역별 책임관리자로 지정해 보다 효율적인 운영을 돕는다.

지역 사회를 위해 봉사를 하고 싶은 주민은 누구나 동주민센터에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