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구, 취약계층 어르신에게 화재대피용 손수건 지원

입력 : ㅣ 수정 : 2018-10-12 10: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재 대피용 손수건 설명하는 직원 서울 강서구 재난안전과 직원이 지난 11일 화곡동 중앙경로당을 방문해 어르신들에게 화재 대피용 손수건 사용법을 설명하고 있다. 강서구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화재 대피용 손수건 설명하는 직원
서울 강서구 재난안전과 직원이 지난 11일 화곡동 중앙경로당을 방문해 어르신들에게 화재 대피용 손수건 사용법을 설명하고 있다.
강서구 제공

서울 강서구는 화재사고시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경로당과 소방서 등에 화재 대피용 구조 손수건을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강서구는 이달 중순까지 구립경로당 46곳과 소방서에 4000매의 손수건을 지원한다. 화재 대피용 구조 손수건에는 유독가스로부터 호흡을 원활히 할 수 있도록 연기를 막아주는 필터와 자연 추출성 특수용액이 포함돼 있다. 화재가 나면 밀봉된 손수건을 개봉해 코와 입을 감싸듯 사용하며 낮은 자세로 대피하면 된다.

강서구는 화재 대피용 구조 손수건을 눈에 잘 보이는 장소에 비치하도록 권고할 계획이다. 또 어르신들에게 올바른 손수건 사용법을 교육하기 위해 재난안전과, 동 주민센터 직원이 경로당을 직접 방문해 올바른 사용법을 교육한다.

아울러 경로당 200곳에 대한 안전시설 및 가스시설 안전점검도 진행한다. 다음달에는 구립경로당을 대상으로 전기시설을 점검해 화재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재난상황에서 어르신들은 더욱 취약한 상황에 놓이는 경우가 많다”며 “안전에 대비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