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축제서 풍등 날리기 퇴출된다

입력 : ㅣ 수정 : 2018-10-12 09: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발생한 고양 저유소 화재 사건 여파로 지자체 가을 축제 현장에서 ‘풍등 날리기’ 행사가 퇴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12일 전북도에 따르면 고양 저유소 화재 사건 원인이 풍등으로 지목돼 축제 현장에서 풍등 날리기 행사가 취소되거나 축소될 전망이다.

진안군은 오는 18일부터 나흘 동안 열리는 ‘2019 진안홍삼축제’에서 풍등 날리기 행사를 전격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진안군 관계자는 “지난해에도 축제 참가자가 날린 풍등이 마이산 주변 숲에 떨어져 불이 옮겨붙은 적이 있었다”면서 “풍등 행사는 안전에 위험이 있다는 진단을 받아 전면 취소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진안군은 풍등 행사 대신 소원을 적은 풍선을 날리는 행사로 대체할 방침이다.

지난 9일 축제가 막을 내린 무주 반딧불축제도 내년부터는 ‘반디 소망 풍등 날리기’ 행사를 축소하거나 취소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풍등 행사를 개최할 경우 한꺼번에 날리는 풍등 개수를 줄이고 낙하 예상 지점에 모니터링 요원 수를 대폭 늘려 만일의 사고에 대비하기로 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