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12일) 쌀쌀한 날씨 이어져…서울 아침 기온 6도

입력 : ㅣ 수정 : 2018-10-11 20: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을을 느끼기도 전에… 올가을 들어 가장 쌀쌀한 날씨를 보인 11일 강원 태백시 만항재 숲속에서 서리를 맞은 풀잎이 하얗게 반짝이고 있다. 이날 설악산에 이번 가을 첫 얼음이 관측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설악산이 영하 4.1도로 전국에서 최저기온을 기록했고 강원 평창 대관령 영하 1도, 충북 제천 0.4도, 강원 철원 0.5도 등을 기록했다. 12일 아침 최저기온은 0∼10도, 낮 최고기온은 16∼20도로 예보됐다. 대관령은 영하 3도, 철원은 0도까지 떨어지겠다.  태백 연합뉴스

▲ 가을을 느끼기도 전에…
올가을 들어 가장 쌀쌀한 날씨를 보인 11일 강원 태백시 만항재 숲속에서 서리를 맞은 풀잎이 하얗게 반짝이고 있다. 이날 설악산에 이번 가을 첫 얼음이 관측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설악산이 영하 4.1도로 전국에서 최저기온을 기록했고 강원 평창 대관령 영하 1도, 충북 제천 0.4도, 강원 철원 0.5도 등을 기록했다. 12일 아침 최저기온은 0∼10도, 낮 최고기온은 16∼20도로 예보됐다. 대관령은 영하 3도, 철원은 0도까지 떨어지겠다.
태백 연합뉴스

금요일인 12일에도 쌀쌀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 6도, 춘천 1도 등 아침 최저기온이 0~10도, 낮 최고기온이 16~20도로 당분간 평년보다 4~7도가량 낮아 추울 것으로 예상돼 건강 관리에 유의가 필요하다.

중부 내륙과 남부 산지에는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농작물 관리에 신경써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대기가 차차 건조해짐에 따라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새벽부터 아침 사이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안개가 끼는 만큼 운전 시 가시거리가 짧을 수 있다.

이날까지 바닷물 높이가 높아 남해안과 서해안 저지대에서는 밀물 때 침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남해 앞바다에서 0.5∼1.0m, 동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0.5∼1.5m, 남해 0.5∼2.0m, 동해 1.0∼2.5m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