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퇴직자 132명, 경력 부풀려 2300억원 수주

입력 : ㅣ 수정 : 2018-10-11 16: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토지주택공사(LH) 퇴직자들이 최근 4년간 경력을 부풀려 재취업하고, 용역을 수주한 금액이 2338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이 11일 LH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LH 출신 허위 경력기술자 132명은 총 158건을 수주해 공사를 진행했다. 허위 경력기술자 구성을 보면 전체의 82%인 108명이 LH의 고위직 퇴직자(본부장 3명, 1급 46명, 2급 59명)출신으로 3급 이하 24명에 비해 4배가량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 의원은 “고위직은 업무에 관여한 정도가 미미하더라도 100% 본인의 경력으로 인정받아 하위직보다 많은 용역 건수와 실적을 본인 경력으로 등록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허위경력증명서를 활용해 ‘입찰참가자격사전심사’에서 경쟁업체보다 더 많은 점수를 받게 되어 용역을 수주할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특히 LH출신 허위 경력기술자들이 수주한 공사 158건 중 LH가 발주한 공사 용역이 75건으로 전체 절반 수준이었고, 계약금액은 1400억원으로 나타났다. 박 의원은 “LH의 조직적 관행이 부실공사로 이어져 국민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며 “감사원 감사를 청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