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하고 취미 배우는 ‘워라밸’… 퇴근 등록 후 야근하는 ‘워크맨’

입력 : ㅣ 수정 : 2018-10-08 18: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 52시간 근무제 100일… 당신의 저녁은 어떤가요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된 지 100일을 맞은 가운데 직장인들은 ‘저녁이 있는 삶’을 누리고 있을까. 결론부터 말하면 ‘반반’이었다.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이 실현됐다는 직장인이 있는가 하면, 워라밸을 여전히 먼 나라 얘기로 여기는 직장인도 많았다.
러닝크루 ‘SRC 서울’ 회원들이 서울 덕수궁 일대를 단체로 뛰고 있다. 매주 화요일 저녁에 모여 서울 도심을 함께 달리는 이들처럼, 주 52시간 근무 시대를 맞아 직장인 사이에서 러닝크루가 새로운 달리기 문화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  SRC 서울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러닝크루 ‘SRC 서울’ 회원들이 서울 덕수궁 일대를 단체로 뛰고 있다. 매주 화요일 저녁에 모여 서울 도심을 함께 달리는 이들처럼, 주 52시간 근무 시대를 맞아 직장인 사이에서 러닝크루가 새로운 달리기 문화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
SRC 서울 제공

●주말 근무도 줄어 여행도 많이 다녀

퇴근 시간이 빨라진 직장인들은 퇴근 이후 취미와 여가를 즐기고 있다. 지난 5일 저녁 서울 강남역의 한 카페에서는 퇴근한 직장 여성들이 모여 자수와 캘리그래피를 배우고 있었다. 한강공원이나 도심 골목에서 30여명이 모여 달리기를 하는 ‘러닝크루’를 즐기는 사람도 많아졌다. 러닝크루 ‘SRC 서울’ 운영자 유승우(27)씨는 “주 52시간제 도입 이후 직장 야근을 이유로 빠지는 회원이 크게 줄었다”면서 “크루 가입을 희망하는 문의도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라고 말했다.

‘풋살장’을 찾는 이들도 늘었다. 건물 옥상에 풋살파크를 운영하는 홈플러스에 따르면 전국 13개 지점 풋살파크의 지난 9월 평균 이용객 수는 7050명으로 집계됐다. 주 52시간제 시행 전인 6월 이용객 6130명과 비교하면 3개월 사이 920명(15%)이 늘었다. 주말 근무 횟수가 줄어들면서 주말을 이용해 장거리 여행을 떠나는 직장인도 많아졌다. 직장인 라연경(28)씨는 “지난여름 주말이면 동해안에 가서 서핑을 즐겼다”면서 “겨울에는 스키장 회원권을 끊고 주말마다 스키와 보드를 즐기러 떠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건설제조업·통신업체 여전히 ‘그림의 떡’

하지만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이후 별다른 변화를 느끼지 못한다는 직장인도 많다. 여전히 초과 노동이 이뤄지는 사업장도 적지 않았다. 건설제조업에 종사하는 안모(37)씨는 “퇴근 시간에 PC가 강제 종료되지만 야근자들은 꺼진 전원을 다시 켜고 일한다”고 전했다. 오히려 급여가 더 줄었다며 하소연하는 사람도 많다. 한 통신업체에서 일하는 김모(31)씨는 “지문을 찍어 퇴근 등록을 한 뒤 야근을 한다”면서 “주 52시간제 도입 이후 업무량은 그대로인데 야근 수당만 더 줄었다”고 불만을 터트렸다.

●각종 수당 줄어 월급도 36만원 감소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638명을 대상으로 ‘근무시간 단축 시행 후 변화’를 설문한 결과, ‘근로시간이 줄지 않았다’(66.5%)는 응답률이 ‘줄었다’(33.5%)의 답변의 2배에 달했다. 또 절반 이상인 54.0%가 ‘별다른 변화를 체감하지 못한다’고 답했고, ‘임금이 줄었다’는 응답자도 5명 중 1명(20.9%)꼴이었다. 줄어든 월급은 평균 36만 9000원으로 집계됐다.

고혜지 기자 hjko@seoul.co.kr
2018-10-09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