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년 지뢰밭’ 고도의 탐지작전… 10~15분마다 임무 교대

입력 : ㅣ 수정 : 2018-10-03 18: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철원 화살머리고지 지뢰 제거 르포
육군 장병들이 2일 강원 철원 5사단 인근 비무장지대 수색로 일대에서 6·25 전사자 유해발굴을 위한 지뢰 탐지 및 제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철원 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육군 장병들이 2일 강원 철원 5사단 인근 비무장지대 수색로 일대에서 6·25 전사자 유해발굴을 위한 지뢰 탐지 및 제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철원 사진공동취재단

지난 1일부터 지뢰 제거 작업을 시작한 남북 군사 당국은 다음달 말까지 강원 철원 화살머리고지 일대의 지뢰와 폭발물을 완전히 제거할 예정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군 당국은 총 136명 규모의 태스크포스(TF) 인원을 구성해 지뢰 제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뢰 제거 작업은 고지 정상 최전방 감시초소(GP) 통문에서 북측으로 500m 범위인 1구역 기존 수색로를 좌우 폭 4m 더 확장하고, 6·25전쟁 당시 교통호가 있던 2구역을 길이 800m, 좌우 폭 10m 범위로 확장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지뢰 제거 작업에 투입되는 공병 80명은 사고 가능성에 대비해 상해보험에도 가입했다. 장병은 보호의, 지뢰화, 덧신, 헬멧, 방탄조끼, 보호대 등 20㎏이 넘는 보호장구를 착용하고 작업한다. 걸음을 내딛는 것조차 고된 작업환경에서 임무 교대는 10~15분 단위로 이뤄진다.

20여명 규모로 진행하는 지뢰 제거 작업은 전방 경계에 나선 수색대대 인원 뒤로 노란색 경광봉 모양의 ‘숀스테드’(GA-72CD)를 든 병사가 자기장 방식으로 지뢰를 탐지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주로 지상에 돌출된 지뢰나 폭발물을 탐지하는 역할을 하는 숀스테드는 철제 금속을 탐지할 수 있지만 알루미늄이나 황동, 구리 등은 탐지할 수 없다.

1차로 이상이 없다고 판단되면 예초기와 체인톱을 이용해 잡초와 수목을 제거한다. 이어 민감도를 서로 달리한 두 대의 지뢰탐지기를 든 장병이 지하 3m 범위의 지뢰를 탐지한다. 이후 휴대용 공기압축기(에어컴프레서)를 사용하는 장병이 뒤따르며 압축공기를 분사해 미확인 물체 등을 확인한다.

현지부대 지휘관은 지난 2일 “숀스테드는 합금을 탐지하는 데 있어 다소 제한적”이라며 “합금처리가 된 M14 대인지뢰를 찾아내려면 민감도가 높은 지뢰탐지기를 이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지뢰나 폭발물이 발견되면 현장에서 즉시 제거하는 것이 아니라 별도의 표식을 한다. 이후 육군 폭발물처리반(EOD) 요원이 투입돼 지뢰를 수거하고 정해진 장소로 이동해 해체하는 절차를 거친다.

남북은 하루에 오전·오후 각 2시간씩 작전을 펼치기로 합의했지만 작업환경과 기상여건 등을 고려하면 빠른 작업 진행에는 한계가 있다. 또 작업 과정에서 일부 유해가 나오면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요원이 투입돼 임시 수습을 해야 한다. 군 당국은 안전사고에 대응하고자 군의관을 포함한 구조팀도 현장에 투입했다. 작업이 이뤄지는 동안 수색대대 장병이 상시 경계태세를 유지하게 된다.

철원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10-04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