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학생·대도시·사립고 강세 수능성적 ‘절대 불변의 법칙’

입력 : ㅣ 수정 : 2018-10-02 23: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가원, 2018학년도 시험 결과 분석
국·영·수 모두 여학생이 남학생 앞서
제주, 2년 연속 표준점수 평균 1위
“학생수 적고 지역 차원 학력관리 잘 돼”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난해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도 여학생과 대도시 학생, 사립고교의 강세가 여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제주 지역 학생들의 주요 과목 표준점수 평균이 2년 연속 가장 높았다.

2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발표한 2018학년도 수능 성적 분석에 따르면 표준점수 평균은 여학생이 국어 100.0점, 수학 가 98.1점, 수학 나 98.9점으로 남학생보다 각각 4.5점, 0.1점, 1.4점 높았다. 표준점수는 학생이 받은 원점수와 평균점수의 차이를 나타내는 것으로, 표준점수 평균이 높다는 것은 그만큼 성적이 좋다는 뜻이다. 수학 가는 이공계열 학생이, 수학 나는 인문·사회계열 학생들이 주로 응시한다.

상위권만 따지면 결과는 다소 달랐다. 수학 가와 수학 나는 남학생의 경우 1·2등급 비율이 전체 남학생 중 각각 13.8%, 11.8%로 여학생의 10.2%, 11.8%보다 같거나 높았다. 반면 국어는 1·2등급 남학생이 남학생 전체의 8.9%로 10.0%의 여학생보다 낮았다. 영어는 절대평가라 분석에서 빠졌다.

지역별로 보면 국어, 수학 가, 수학 나 모두 대도시 응시생의 평균점수가 가장 높았고 이어 중소도시, 읍면지역 순이었다. 전년도 수능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도서 지역에 거주하는 학생일수록 교육 인프라 부족 등으로 인해 성적이 낮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제주는 서울 등 대도시를 제치고 국어(102.3점), 수학 가(105.9점), 수학 나(104.9점) 모두 표준점수 평균이 가장 높았다. 영어가 절대평가로 전환되기 전인 2016년 수능에서도 제주는 국어, 수학 가, 수학 나, 영어의 표준점수 평균이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2015년에도 국어 B를 제외하고 주요 과목에서 모두 1위였다. 이와 관련, 한국교육과정평가원 관계자는 “정확한 원인을 분석해 보진 않았지만 학생수가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적고 교육청 등 지역 차원에서 학생들에 대한 학력 관리가 잘 됐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대구도 국어 101.0점, 수학 가 101.6점, 수학 나 101.6점으로 수학 나(서울이 102.6점으로 2위)를 제외하고 제주에 이어 표준점수 평균이 가장 높았다. 대구의 경우 수성구가 ‘사교육 1번지’로 불리는 서울 대치동에 비교될 만큼 교육열이 강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고교 유형별로 보면 사립이 국어 100.7점(국공립 95.4점), 수학 가 101.0점(국공립 95.2점), 수학 나 101.4점(국공립 97.2점) 등으로 세 과목 모두에서 강세를 보였다. 남·여·공학별로 보면 국어와 수학 나형의 표준점수 평균은 여고가 각각 101.6점 101.0점으로 98.2점, 100.4점의 남고보다 높았지만 수학 가형은 남고가 100.3점으로 여고(99.6점)보다 높았다. 남녀공학은 국어, 수학 가, 수학 나 모두 가장 낮았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2018-10-0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