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민교회 이재록 목사, 헌금 110억 횡령 혐의로 송치

입력 : ㅣ 수정 : 2018-10-01 17: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개 떨구고 영장실질심사 출석하는 이재록 목사 ‘여신도 성폭행’ 의혹을 받는 이재록 만민중앙성결교회 목사가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18.5.3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개 떨구고 영장실질심사 출석하는 이재록 목사
‘여신도 성폭행’ 의혹을 받는 이재록 만민중앙성결교회 목사가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18.5.3 뉴스1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75) 목사가 교회헌금 110억 원을 빼돌렸다는 의혹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재록 목사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수사해 최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목사는 2009년 1월부터 2015년 8월까지 매년 남선교회·여선교회·청년부·학생부 등 15개 교회 내부 조직 주관으로 열린 특별예배(헌신예배)에서 설교하고 강사비 명목으로 한 번에 수천만 원에서 수억 원씩 6년간 110억 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만민중앙성결교회 정관에 의하면 신도들이 헌신예배에서 낸 헌금은 교회 재정에 편입한 뒤 예산 편성과 결의, 감사를 거쳐 집행해야 하는데, 이 목사는 이 같은 절차를 거치지 않고 강사비를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이 과정에서 헌신예배에 참가한 신도 중 회장과 총무 등이 강사비를 책정했고, 강사비 규모와 사용처는 다른 신도들에게 공표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목사는 이 같은 방법으로 횡령한 돈을 포함해 총 230억여 원을 해외 선물투자에 썼다가 69억 5000만 원에 달하는 손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또 2012∼2017년 자녀들에게 11억 4000만 원을 건넨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이재록 목사는 수년에 걸쳐 여성 신도 7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지난 5월 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