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커진 임금격차… 7월 상용직 VS 임시직 216만원差

입력 : ㅣ 수정 : 2018-09-30 18: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상용직 19만원 오를때 임시직 7만원 그쳐
“반도체·석유화학 등 성과급 지급 영향”
주 52시간 시행 후 근로시간 소폭 늘어

지난 7월 상용근로자와 임시·일용근로자 간 임금 격차가 216만원으로 전년 동월(204만원)보다 더 벌어졌다. 임시·일용근로자의 지난 7월 평균 급여는 143만 6000원으로 상용직 근로자(359만 6000원)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고용노동부가 30일 발표한 ‘2018년 8월 사업체노동력조사’에 따르면 지난 7월 상용근로자의 월급은 전년 동월(340만 5000원) 대비 19만 1000원(5.6%) 증가한 359만 6000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임시·일용근로자의 월급은 전년 동월(136만 5000원) 대비 7만 1000원(5.2%) 늘어난 143만 6000원에 그쳤다. 상용근로자는 고용 계약 기간이 1년 이상인 노동자를 말한다. 계약 기간이 1년 미만이거나 하루 단위로 급여를 받으면 임시·일용직으로 분류한다.

상용근로자라도 다니는 사업장 규모에 따라 받는 월급의 격차가 커졌다. 300인 이상 사업장의 상용근로자는 515만 6000원을 받았지만 300인 미만 사업장의 상용근로자는 306만 2000원을 받아 209만 4000원의 격차를 보였다. 고용부 관계자는 “반도체와 석유화학, 항공운송업계가 지난 3월 경영성과급을 지급했고, 자동차업계도 임금협상 타결에 따른 특별급여가 크게 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된 지난 7월 전체 근로자의 1인당 월평균 근로시간은 172.1시간으로 예상과 달리 전년 동월 대비 1.9시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부 관계자는 “근로일 수가 전년 동월보다 0.4일 정도 늘어난 데다 사업장으로 평균을 내다 보니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8-10-01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