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첫 남북 단일팀 값진 동메달, 권유정 어깨 빠지고도 투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27 22:53 유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사상 최초로 결성된 남북한 단일팀이 값진 동메달을 수확했다.

남측 14명, 북측 4명으로 구성된 단일팀은 27일 아제르바이잔 바쿠의 내셔널 짐나스틱 아레나에서 이어진 국제유도연맹(IJF) 세계선수권대회 마지막날 혼성단체전 동메달 결정전에서 독일을 4전 전승으로 물리치고 동메달을 차지했다. 남자 90㎏이상급 김민종(남측)이 동메달 결정전의 첫 선수로 나서 스벤 헤인리를 업어치기 한판으로 물리쳤고, 여자 57㎏급 권유정(남측)이 아멜리에 스톨을 역시 업어치기 한판으로 물리쳤다. 권유정은 경기 도중 어깨가 빠지고도 끝까지 승리를 지키는 투혼을 발휘했다.

남자 73㎏급 안창림(남측)이 이고르 반트케를 업어치기 되치기 절반으로 물리치고 여자 70㎏급 권순용(북측)이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동메달리스트 라우라 바르가스 코흐를 시종일관 공격적으로 경기를 운영한 데 이어 업어치기 절반 승을 거둬 동메달을 확정했다.

1라운드를 부전승으로 통과한 단일팀은 루마니아와의 2라운드를 4-0으로 이긴 뒤 네덜란드와의 3라운드를 역시 4-0으로 이겼다.

그러나 단일팀은 준결승에서 일본을 만나 0-4로 완패했다. 여자 70㎏이상급 한미진(남측)이 아키라 소네에게 업어치기 한판 패를 당한 데 이어 김민종(남측)이 히사요시 하라사와에게 반칙패를 당했고, 여자 57㎏급 김진아(북측)도 츠카사 요시다에게 누르기 한판패를 당한 뒤 남자 73㎏급 안준성(남측)이 아라타 타추카와에 안다리걸기 절반패를 당했다.

한반도기를 가슴에 달고 KOREA(COR)의 이름으로 경기에 나선 단일팀의 동메달 획득이 결정되자 마리우스 바이저 IJF 회장을 비롯해 유도계 인사들의 축하가 봇물처럼 쏟아졌고, 바이저 회장은 유도를 통해 평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혼성 단체전에서는 기존에 중량급 간판스타였던 김성민과 김민정의 뒤를 이을 김민종(18보성고), 한미진(23 충북도청)이 활약하며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의 중량급 메달 획득 전망을 밝혔습니다. 또한 국제대회 출전 경험이 적어 베일에 가려져 있었던 북측 김진아 역시 놀라울 만큼 공격적인 경기 운영을 보여줘 단일팀의 전력과 선수단의 사기에도 큰 보탬이 됐다.

한편 선수단을 구성할 때 우려했던 것과 달리, 라운드마다 출전 선수를 결정하는 과정에 남북 관계자들이 서로 양보해 잘 조율했고 이런 모습에 화답이라도 하듯 선수들은 최선을 다해 동메달이란 값진 결실을 거뒀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사상 최초로 유도 종목에 결성된 남북한 단일팀의 코칭 스태프가 27일 혼성 단체전에 앞서 출전 선수 명단을 작성하며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양측 코치 모두의 가슴에 한반도기가 선명하다. 대한유도회 제공

▲ 사상 최초로 유도 종목에 결성된 남북한 단일팀의 코칭 스태프가 27일 혼성 단체전에 앞서 출전 선수 명단을 작성하며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양측 코치 모두의 가슴에 한반도기가 선명하다.
대한유도회 제공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