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함께 간 남북 정상, 한라산도?···“백두서 해맞이, 한라서 통일맞이” 화답

입력 : ㅣ 수정 : 2018-09-20 14: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라산의 제주, 김정은·김여정 남매와도 ‘인연’ 눈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20일 백두산 천지에 올라 활짝 웃으며 함께 기념 사진을 찍고 있습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20일 백두산 천지에 올라 활짝 웃으며 함께 기념 사진을 찍고 있습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오르고, 김정은 위원장이 서울 답방도 약속하자 남북 정상의 한라산 방문이 성사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북기간의 연설이나 건배사에서 “백두에서 한라”까지를 몇차례 언급했다.

이날 백두산 천지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는 ‘김 위원장이 서울을 방문할 때 한라산을 방문하는 것이 어떠냐’는 얘기가 나오자 “우리나라 옛말에 백두에서 해맞이를 하고, 한라에서 통일을 맞이한다는 말이 있다”며 자연스럽게 대화를 이어갔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던 중 천지 물을 물병에 담고 있다. 2018.9.20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던 중 천지 물을 물병에 담고 있다. 2018.9.20 /평양사진공동취재단

김정숙 여사는 “한라산 물을 갖고 왔어요. 천지에 가서 반은 붓고 반은 백두산 물을 담아갈 것”이라고 화답했다. 김 여사는 말한 대로 물병을 가지고 천지로 내려가 일부를 뿌리고 천지 물을 담았다. 리 여사가 바로 곁에서 김 여사의 옷이 물에 젖지는 않을지 세심하게 살피는 모습이었다.

이와 관련해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 방한 때 남북 정상이 함께 한라산을 가는 것은 어떠냐’는 질문에 “매우 좋은 아이디어다. 참고하겠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도 지난 19일 성명을 통해 “김 위원장이 약속한 서울 방문 시 평화의 섬 제주의 한라산 방문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온 겨레가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미래를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도민과 함께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하늘을 품은 백두산 천지. 평양방문 3일째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의 안내를 받으며 20일 화창한 날씨 속에 백두산 천지를 방문했다. 2018.9.20/평양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하늘을 품은 백두산 천지. 평양방문 3일째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의 안내를 받으며 20일 화창한 날씨 속에 백두산 천지를 방문했다. 2018.9.20/평양사진공동취재단

이번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서 ‘백두에서 한라까지’가 여러 차례 언급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만찬장에서 “김 위원장 내외의 건강과, 백두에서 한라까지 남북 8000만 겨레 모두의 하나됨을 위하여”라고 건배사했다. 또 지난 19일 북한 능라도 5·1경기장에서 북한 대중 앞 연설을 하며 “백두에서 한라까지, 아름다운 우리 강산을 영구히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 후손들에게 물려주자고 확약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으론 김 위원장과 여동생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남매는 제주와 인연이 있다. 김 위원장 남매 생모 고용희의 아버지인 고경택이 제주 출신으로 알려져 있으며, 2014년에는 김 위원장 남매의 외가 가족묘지가 제주에 있다는 사실이 세간에 알려졌다.

평양 공동취재단·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