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 마약 음료 손댄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18 23: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리화나 성분 ‘CBD’ 함유 음료 개발
시민단체 “청소년에 노출… 윤리 위반”

코카콜라가 마리화나(대마) 성분인 ‘CBD’(캐너비디올)가 함유된 건강음료 개발을 검토하고 있다. 미 시민단체 등은 세계적 브랜드인 코카콜라가 마약 음료에 손을 뻗치는 건 윤리 위반이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미 USA투데이 등 언론들은 17일(현지시간) 코카콜라가 마리화나 제조업체인 오로라 캐너비스와 염증이나 통증을 완화하는 효과가 있는 건강음료 개발을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코카콜라는 이날 성명을 통해 “CBD는 다른 화학 성분과 달리 신경에 작용하지 않기 때문에 우리뿐 아니라 많은 기업들이 CBD가 첨가된 기능성 음료 시장의 성장세에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CBD는 마리화나에서 추출된 고체 성분으로 불안감을 덜어 주며 두통이나 관절염의 통증 완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입증됐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올해 초 CBD의 간질 치료 활용을 승인했고 쿠어스와 블루문 같은 주류 회사들은 이미 대마 성분이 함유된 맥주를 시장에 내놓았다.

코라콜라의 이 같은 기능성 음료 개발에 대한 우려도 크다. 청소년이 마실 수 있는 건강 음료에 마리화나 성분이 첨가되는 건 받아들일 수 없다는 거부감이 크기 때문이다. 시민단체 ‘멀티내셔널 모니터’의 루커스 스칼릿은 “아무리 중독성이 없고 신경 작용과 관련이 없다고 해도 마리화나에서 추출한 성분을 청소년도 마시는 음료에 첨가하는 건 기업 윤리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9-1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