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 채널 해외 촬영 중 신세경·보미 숙소서 몰카 발견

입력 : ㅣ 수정 : 2018-09-18 19: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리브 채널 프로그램 ‘국경 없는 포차’

▲ 올리브 채널 프로그램 ‘국경 없는 포차’

케이블 채널 올리브의 새 프로그램 해외 촬영 중 출연자인 배우 신세경과 걸그룹 에이핑크 윤보미의 숙소에서 ‘몰카’가 발견됐다.

18일 올리브는 “프로그램 ‘국경 없는 포차’ 해외 촬영 막바지인 지난 15일 출연자 신세경씨와 윤보미씨 숙소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로 위장한 촬영 장비가 발각됐다”고 밝혔다.

이어 “제작진과 소속사는 관련 장비 일체를 압수해 즉각 귀국했으며, 이후 장비 설치자의 자진 출두로 경찰 조사가 이뤄졌다”고 전했다.

‘국경 없는 포차’는 포장마차가 국경을 넘어 해외로 가서 한국의 스트리트푸드의 정을 나눈다는 취지의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올리브 측은 “해당 장비는 프로그램 촬영에 거치 카메라를 담당하는 외주 장비업체 직원 중 1명이 임의로 촬영장에 반입한 개인 소장품으로, 개인 일탈로 위법적으로 설치된 것”이라면서 “설치 직후 신세경씨가 즉각 발견해 본인들이 문제가 있는 내용은 전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어느 국가에서 사건이 발생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서울 강남경찰서도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등 이용촬영)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검거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조사 결과 A씨가 놓아둔 장비는 약 1시간 만에 적발됐다.

경찰 관계자는 “문제가 될 만한 내용과 외부 유출은 전혀 없다. 실제 피해는 없다고 봐야 되는 상황”이라면서도 “다만 불법촬영 범죄가 그 자체로 중한 범죄인 점 등을 고려해 A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리브 측은 “제작진과 소속사는 해당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 관련자가 처벌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