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최태원과 무슨 얘기?…‘방북’ 재계 총수들 행보

입력 : ㅣ 수정 : 2018-10-01 14: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8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하는 이재용(왼쪽)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 회장이 공군 1호기에 탑승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8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하는 이재용(왼쪽)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 회장이 공군 1호기에 탑승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18일 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으로 향한 공군 1호기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나란히 앉은 모습이 포착되면서 정상회담 기간 재계 총수들의 행보도 관심을 끈다.

재계에서는 최 회장이 이 부회장을 “각별히 아끼는 재계 후배”라고 인식할 정도로 돈독한 친분을 유지해왔다. 2013년 최 회장이 구속되자 아시아의 다보스포럼을 불리는 보아오포럼의 이사직을 이 부회장에게 승계하기도 했다.

최 회장은 이날 평양행 비행기에서 이 부회장에게 2007년 방북 경험을 들려주지 않았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또 삼성과 SK가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나란히 1·2위를 차지한 점을 고려하면, 최근 글로벌 투자은행(IB) 등에서 제기한 메모리 반도체의 고점론 등 반도체 시황을 두고 의견을 교환했을 것이란 추측도 있다.

이 부회장은 이날 비행기 안에서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옆으로 자리를 옮겨 대화하는 장면도 보였다. 재계 1위 삼성의 총수가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도 관심사다.

이 부회장은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 최문순 강원지사와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이날 비행기에는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도 탑승했다.

평양에 도착한 재계 인사들은 고려호텔에 짐을 풀고, 로비에서 셀카를 찍거나 평양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특히 최 회장은 2007년 방북 때처럼 열심히 촬영하면서 ‘사진사’ 역할을 톡톡히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