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흠집잡기’ 비판받은 김영종, 한국당 새 윤리위원장

입력 : ㅣ 수정 : 2018-09-17 17: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영종 전 검사. 서울신문 DB

▲ 김영종 전 검사. 서울신문 DB

자유한국당이 17일 새 윤리감사위원장에 김영종(52) 전 검사를 임명했다. 김 전 검사는 2003년 고 노무현 대통령이 마련한 ‘검사와의 대화’에서 토론보다는 대통령 흠집 잡기에 주력했다는 비판을 받은 당시 검사 10인 중 한 명이다.

김 전 검사는 당시 ‘검사와의 대화’에서 노 전 대통령에게 “대통령께서 취임 전 부산지검 동부지청장에게 청탁 전화를 한 적이 있다. 그때 왜 전화하셨느냐”고 물었다.

이에 노 전 대통령은 “이쯤 가면 막 하자는 거지요? 이렇게 되면 양보 없는 토론을 할 수밖에 없다”면서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이어 “청탁전화 아니었다. 해운대 지구당의 당원이 관련됐는데, 위원장이 억울하다고 호소를 하니 못 들은 얘기가 있다면 들어달라고 했다. 그 정도 전화가지고 영향을 받을 만한 검사는 없다”고 답했다. 이 장면은 전국에 생중계됐다.

이후 김 전 검사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집권기에 대검찰청 범죄정보1담당관, 대검찰청 범죄정보기획관, 수원지검 차장검사, 의정부지검 차장검사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하지만 김 전 검사는 최근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직위를 끝으로 검찰 조직을 떠났다. 그는 지난해 7월 검찰 고위 간부 인사에서 승진이 누락되자 “검찰의 진정한 봄날을 만드는 데 제대로 기여하지 못한 점이 죄송하다”는 사직 인사를 검찰 내부 통신망에 남기기도 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당무감사위원장에 황윤원 중앙대 교수를, 중앙여성위원회 위원장에는 송희경 의원을 각각 임명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